Quantcast
김해공항 사고, 제한속도 40km 도로에서 100km…택시기사 여전히 중태
  • 신아람 기자
  • 승인 2018.07.12 06:3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아람 기자] 10일 부산 김해공항에서 택시 기사가 과속으로 달려온 승용차에 부딪혀 크게 다치는 사고가 났다.

사고 당시 블랙박스 영상이 인터넷을 통해 공개되면서 가해 차량 운전자를 향한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이 사고로 크게 다친 택시 기사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중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YTN뉴스 방송캡쳐
YTN뉴스 방송캡쳐

사고가 난 도로의 제한속도는 시속 40km.

공항 이용객들이 차량에서 내리는 지점이라 주의가 필요한 구간이지만, 정 씨는 시속 100km가 넘는 속도로 달린 것으로 파악됐다.

블랙박스 영상을 토대로 살펴보면 정 씨가 사고지점까지 500m를 달리는 데 걸린 시간은 15초에 불과하다.

경찰은 사고 당시 정확한 속도를 파악하기 위해 차량 속도 장치를 분석한 뒤 정 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 씨를 강하게 처벌해야 한다는 의견들이 빗발치는 가운데, 사고가 난 도로에서 과속하는 차량이 평소에도 많아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제기되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