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블록체인협회, ‘해킹 사태’ 가상화폐 거래사이트에 적격 판정 내려…‘빗썸 등 회원사 대상’
  • 신아람 기자
  • 승인 2018.07.12 05:5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아람 기자] 최근 연이은 해킹 사태에 시달렸던 가상화폐 거래사이트들에 대해 블록체인협회가 적격 판정을 내렸다. 

한국블록체인협회는 11일 회원사 12곳을 대상으로 진행한 1차 자율규제심사 최종결과를 이같이 발표했다. 협회는 "각 개별 업체간 보안 수준에 편차가 발견됐지만 거래사이트들의 보안성은 전반적으로 준수한 편"이라고 밝혔다. 

점검 대상은 두나무(업비트), 빗썸, 코빗, 코인원, 한국디지털거래소 덱스코(DEXKO), 네오프레임, 스트리미(고팍스), 오케이코인 코리아, 코인제스트, 코인플러그(CPDAX), 플루토스디에스(한빗코), 후오비코리아 등이었다. 

뉴시스 제공
뉴시스 제공

협회는 세부적으로 ▲자기자본 20억원 이상 ▲보유자산의 관리방법 및 공지 여부 ▲코인 상장절차 ▲민원관리 시스템 체계 ▲콜드월렛 70% 이상 보유 ▲시세조종 금지 ▲내부자거래 금지 ▲자금세탁방지 부문 등 총 28개의 항목으로 심사했다.

업체들간 보안 수준에 편차가 나타났지만 협회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상대적 취약 업체를 발표하면 해커들의 표적이 될 수 있다는 해명이다.

전하진 협회 자율규제위원장은 “이번 심사는 체크리스트에서 던진 질문에서만 답변을 받는 한계가 있었다”며 "체크리스트는 보안과 관련 최소한의 여건을 갖췄느냐는 것이고 12곳은 모두 적격이라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심사는 일반심사와 보안성 심사로 나눠 진행됐다. 일반심사의 경우 5월1일 회원사가 제출한 서면 심사자료를 검토, 이후 한달간 미흡한 부분에 대해 보완요청을 했다. 이후 같은달 30일부터 각 회원사의 실무 책임자, 임원 등에 대한 인터뷰를 진행했다. 또 각사의 보안담당자를 대상으로 지난달 4차례의 보안성 심사를 진행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