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한끼줍쇼’ 황교익, 벨 누르고 수요미식회 언급에 “얼굴 봐야 알겠다”…‘강호동 폭소’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8.07.11 23:5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한끼줍쇼’에서 강호동과 황교익이 종로에서 한끼도전을 보게 됐다.
 
11일 방송된 jtbc 예능‘한끼줍쇼’에서 배우 한혜진과 맛칼럼니스트 황교익이 게스트로 나왔다. 

 

jtbc‘한끼줍쇼’방송캡처
jtbc‘한끼줍쇼’방송캡처

 

이경규는 배우 한혜진을 먼저 만나고 두번째 밥동무를 만나러 가는 길에 누군가 낮술을 하고 있는 뒷모습을 발견하고 “누가 낮부터 미쳤나”라고 말했다.
 
이때 황교익이 뒤를 돌자 이경규는 “들었냐?”라고 말하며 당황해했다.
 
황교익은 강호동과 밥동무가 되서 종로에서 한끼에 도전했는데 벨을 누르자 이경규, 한혜진, 강호동이 말을 하자 안에 있던 시민이 반가워했다.
 
이어 황교익이 “저는 수요미식회에 나온 황교익이다”라고 했다.
 

그러자 시민은 “얼굴을 봐야 알겠다”라고 말하며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자아내게 했다. 
 
jtbc 예능프로그램‘한끼줍쇼’는 매주 수요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