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뮤직토픽] ‘1도 없어’ 에이핑크, 멜론 실시간 차트 3위 진입…‘역주행 가즈아?’
  • 이정범 기자
  • 승인 2018.07.11 17:3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범 기자] ‘1도 없어’의 기세가 심상치 않다.
 
11일 오후 5시 기준 에이핑크의 ‘1도 없어’는 트와이스의 ‘Dance The Night Away’와 블랙핑크의 ‘뚜루뚜루’에 이어 멜론 실시간차트 3위를 기록하고 있다. 사실상 실시간차트 원투쓰리를 모두 걸그룹이 채우고 있는 셈이다.
 
‘1도 없어’는 지난 10일 일간차트 5위를 기록했다. 이 순위도 높은 순위였는데 실시간 차트로나마 해당 순위를 뛰어넘는 순위를 기록한 것.
 
이미 해당 음원은 기존에도 실시간차트에선 볼빨간 사춘기의 ‘여행’를 따라잡기도 하고 멜로망스의 ‘동화’에 근접하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오후 5시 멜론 실시간 차트
오후 5시 멜론 실시간 차트

다만 멜로망스의 ‘동화’ 역시 큰 사랑을 받고 있어 지난 10일의 경우에는 3위 진입까지는 하지 못했다.
 
그러다 오늘 5시 차트에서 ‘그래프’ 상에 노래의 이름이 드러나는 3위를 차지한 것. 이에 에이핑크의 팬클럽인 판다는 크게 기뻐하고 있다.
 
과연 이러한 흐름이 음원 ‘역주행’의 시작이 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에이핑크(Apink)는 웨이보 라이브로 중국 팬들의 뜨거운 관심을 이끌어내며, 대륙을 핑크빛으로 물들이고 있다.

에이핑크(APINK)/ ‘더쇼’ 공식 트위터
에이핑크(APINK)/ ‘더쇼’ 공식 트위터

 
에이핑크는 지난 10일 밤 10시 15분(한국시간) 중국 SNS 웨이보 공식 에이핑크 계정을 통해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에이핑크의 라이브 방송의 누적 조회수는 한 시간 만에 224만뷰를 돌파했고, 동시 접속자수 약 20만 명을 기록했다. 또 에이핑크는 방송 중 웨이보 실시간 검색어 8위를 차지해, 에이핑크를 향한 현지 팬들의 폭발적인 관심을 실감케 했다.

에이핑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에이핑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더불어 에이핑크는 신곡 ‘1도 없어(I’m So Sick)’로 11일 기준 중국 최대 음악 사이트인 인위에타이 주간 V차트 K-POP 부문 1위, 종합 부문 2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인위에타이 V차트는 뮤직비디오 조회 수 및 다운로드 수와 팬들의 선호도가 상당 부분 반영되는 종합 차트로, 이같은 기록은 중국에서의 에이핑크의 뜨거운 인기와 화제성을 증명한다.
 
에이핑크는 그간 아시아권에서 꾸준히 인기를 끌어온 한국의 대표 걸그룹이다.

2017년 일본 투어 ‘3years(쓰리이어스)’와 아시아 투어 ‘PINK AURORA(핑크 오로라)’를 비롯해 지난해 아시아 투어 ‘Pink UP(핑크 업)’까지 활발한 해외 공연을 펼치며, 일본을 비롯해 홍콩, 대만, 방콕, 싱가포르 등 아시아 각지에서 강력한 티켓파워를 자랑, 한국을 넘어 아시아 대표 걸그룹으로서 위상을 입증해왔다.

에이핑크(Apink) / 서울, 최시율 기자
에이핑크(Apink) / 서울, 최시율 기자

 

앞서 미국 유명 매체 빌보드에서도 에이핑크의 신곡 ‘1도 없어(I’m So Sick)’를 조명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에이핑크는 빌보드 월드 앨범차트에서 지난 2016년 발매한 정규 3집 ‘Pink Revolution(핑크 레볼루션)’으로 12위를, 2017년 발매한 미니 6집 'Pink UP(핑크 업)'으로 14위를 차지한 데 이어, 미니 7집 ‘ONE & SIX(원 앤 식스)’로 다시 11위를 기록해 자체 최고 순위를 갱신했다. 또 에이핑크는 음반 발매 직후 7개국 아이튠즈 K팝 앨범 차트에서 1위를 휩쓰는 등 해외에서 성공적인 성과를 거두며 글로벌한 인기를 자랑하고 있다.
 
에이핑크는 지난 2일 미니 7집 ‘ONE & SIX(원 앤 식스)’를 발매하고, 신곡 ‘1도 없어(I'm So Sick)’로 돌아와, 지난 11일 방영된 SBS MTV ‘더 쇼’에서 컴백 후 첫 1위를 차지했다. 또 에이핑크는 주요 음원 차트 상위권 안착 후 순위 상승을 이루고, 출연하는 예능 프로그램마다 화제몰이를 하며 8년차 걸그룹의 건재함을 과시하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