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브리핑] 더민주, “늦게 출발한 20대 후반기 국회 전력질주하겠다”
  • 이정범 기자
  • 승인 2018.07.11 15:4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범 기자] 입법부 공백사태를 끝낸 더민주의 입장은?
 
11일 더불어민주당(더민주)은 박경미 원내대변인의 오전 현안 서면 브리핑을 통해 20대 후반기 국회에 대한 다짐을 전했다.

더불어민주당 로고
더불어민주당 로고

 
그 내용은 아래와 같다.
 

■ 늦게 출발한 20대 후반기 국회, 전력질주하겠다
 
40일 넘게 끌어오던 입법부 공백사태가 어제 여야 간 합의를 통해 정상화됐다.
 
협상의 마지막까지 쟁점이 됐던 법제사법위원회는 자유한국당 몫으로 돌아갔지만, 우리당이 맡은 국회 운영위원회 산하의 국회운영제도개선소위원회를 통한 제도개선을 확실히 못박아 그간의 '상원 논란'에서 벗어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소관부처가 없는 윤리특별위원회를 비상설특위로 조정하고, 거대 상임위였던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를 각각 교육위원회와 문화체육관광위원회로 분리해서 상임위의 개수를 유지하면서도 운영의 효율성을 제고할 수 있게 되었다.
 
집권여당으로서 정부에 실질적인 힘을 실어주기 위한 특별위원회의 설치도 유의미하다. 우리당은 유례없는 한반도 평화를 견인할 남북경제협력특별위원회를 맡아 남북철도 등 국가기간망 구축에 차질없이 대비하고자 한다.
 
이번 원구성 합의가 결코 100% 만족할만한 결과는 아니지만, 협상의 주체였던 4개 교섭단체가 모두 대체로 만족할 수 있고 조금씩은 양보할 수 있는 최선의 합의였다는 것에 국민의 이해를 구한다.
 
여야 모두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바랄 것이라 믿는다. 국민의 압도적 지지로 출범한 새 정부인만큼, 정부의 국정과제들이 국민들께 선사할 열매가 될 수 있도록 집권여당으로서 야당에 협조를 구한다.

 
20대 후반기 국회에 지워진 짐의 무게를 잘 알고 있다. 늦은 출발에 나선만큼 신발끈을 단단히 고쳐 매고 전력질주할 것을 약속드린다.

 
2018년 7월 11일

더불어민주당 공보국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