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이타카로 가는 길’, 관전포인트는 하현우의 재발견…기대감 높였다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8.07.11 15:5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하연 기자] ‘이타카로 가는 길’ 출연자들이 하현우의 재발견을 기대케 했다.

11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 스탠포드호텔에서 ‘이타카로 가는 길’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윤도현, 하현우, 이홍기, 소유, 김준현, 민철기 PD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김준현-소유-윤도현-하현우-이홍기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이타카로 가는 길’은 오직 SNS에 업로드한 노래 영상 조회 수만으로 얻은 경비로 터키에서 그리스 이타카섬까지 가는 여정을 담은 프로그램.

민철기 PD는 이 프로그램의 관전 포인트로 ‘하현우의 재발견’을 꼽았다.

“하현우의 여자친구가 이걸 보고 더 사랑이 굳건해지거나 아니면 떠나거나 둘 중 하나일 것 같다”며 그만큼 매력적인 인간 하현우의 모습을 보게 될 것이라고 말해 프로그램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이홍기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이홍기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이홍기 역시 “많은 사람들이 현우 형을 생각할 때 ‘복면가왕’의 가왕 이미지도 있고, 국가스텐의 다크한 음악 때문에 ‘차갑다’, ‘냉정할 것 같다’, ‘말이 없을 것 같다’고 생각하는데 그 모습은 가짜다. 아마 이 방송을 관계자들이 본다면 예능 섭외 1순위가 될 것 같다”며 하현우의 색다른 모습을 예고했다.

윤도현은 “예능을 너무 못해서 그게 재밌었던 것 같다. 한심할 정도였다”고 거들었다.

하현우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하현우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그러자 하현우는 “그만큼 내가 잘했던 것 아닐까 싶다. 그동안 내 진짜 모습을 보여주기보다 시청자들에게 기쁨과 행복을 주기 위해 그런 부분만 꺼낸 것뿐”이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이 방송이 나가면 많은 분들이 나를 편하게 생각할 것 같다. 여자친구, 가족들까지 세상이 나를 좀 더 편하게 생각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홍기와 소유는 하현우와 윤도현의 이름만 듣고 ‘이타카로 가는 길’ 출연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이홍기는 “처음에 제안받았을 때 프로그램 콘셉트 얘기를 듣기도 전에 형들이 간다고 해서 1초도 생각하지 않고 무조건 간다고 얘기했다”며 “아무래도 사람들한테 노래로는 많이 알려졌지만 내가 밴드를 하고 있다는 게 많이 알려지지 않은 것도 있고, 형들에게도 인정받고 싶었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소유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소유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소유 역시 “윤도현 선배님, 하현우 선배님 이름 보고 바로 하겠다고 했다”며 “여러 장르를 오빠들과 함께 하는 모습, 새로운 곳에 갔을 때 그 배경과 어울리는 목소리의 조합이 이 프로그램의 관전 포인트지 않을까 싶다”고 설명했다.

현재까지 ‘이타카로 가는 길’은 공식 페이스북과 유튜브에 20여 개의 영상을 업로드 했으며 총 350만이 넘는 조회 수를 기록, 믿고 듣는 가수들의 음악에 대한 예비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증명했다.

향후 ‘이타카로 가는 길’ 방송에서는 SNS에 공개되지 않은 다채로운 음악이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할 예정이다.

tvN에서 처음 시도하는 황금시간대 일요일 주말 예능 ‘이타카로 가는 길’의 첫 방송은 7월 15일 저녁 6시 10분 확인할 수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