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미스 함무라비’ 김명수, 이태성 찾아가서 ‘고아라 위해 법복을 벗겠다’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8.07.10 00:0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미스 함무라비’에서는 김명수가 고아라를 위해서 이태성을 찾아갔다.
 
9일 방송된 jtbc 월화 드라마‘미스 함무라비’에서는 바른(김명수)은 오름(고아라)의 마녀사냥에 가까운 여론 몰이 뒤에 용준(이태성)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jtbc‘미스 함무라비’방송캡처
jtbc‘미스 함무라비’방송캡처

 
바른(김명수)은 보왕(류덕환)과 얘기를 하면서 “박판사를 마녀사냥하는 것 같다”라고 하며 흥분을 했다. 
 
그러자 보왕(류덕환)은 바른(김명수)에게 “정신차려 너 임바른이야”라고 말했다.
 
또 바른(김명수)는 여론들의 압박으로 오름(고아라)이 위험해지자 그 뒤에 용준(이태성)이 있다는 사실을 알고 용준을 찾아갔다.
 
바른(김명수)은 용준(이태성)에게 “그렇게까지 해야 하냐? 박판사에게 하는 일 중에 저에 대한 이유도 있냐?”라고 물었다.
 
그러자 용준(이태성)은 “있다면?”라고 답했고 바른(김명수)은 “박판사에게 향한 마음을 거두겠다”라고 말했다.
 
용준(이태성)은 “아침부터 저녁까지 함께 있는 사람이 마음만 거두면 되는 줄 아냐? 이 참에 법복을 벗으시는 건 어떤가? 저희 법무실 빈자리도 하나 있다”라고 말했다.
 
바른은 용준에게 “꼭 그래야 한다면 법복을 벗겠다. 저같은 사람 많지만 박판사 같은 사람은 없다. 박판사는 꼭 법원에 있어야 된다”라고 말했다.
 

용준은 바른에게 “그렇게 말하니 더 기분이 나쁘다. 우선 무릎을 꿇어라”라고 했다라고 말했고 고민하던 바른은 용준에게 무릎을 꿇지 않으면서 시청자들에게 감탄사를 자아내게 했다.
 
jtbc 월화드라마‘미스 함무라비’는 매주 월요일, 화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