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불후의 명곡’, 노래하다 울컥한 어느 뮤지컬 배우의 매니저

  • 강지연 기자
  • 승인 2018.07.07 19:4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지연 기자]  

‘불후의 명곡’에 뮤지컬 배우 민영기와 지우진 매니저가 함께 노래하는 모습이 방송됐다.

 


7일 방송된 kbs 불후의 명곡에서는 뮤지컬 배우 민영기와 지우진 매니저가 함께 듀엣곡을 부르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불후의 명곡’ 유재석과 이적이 불렀던 ’말하는 대로‘를 부르는 민영기와 지우진 매니저 / kbs
‘불후의 명곡’ 유재석과 이적이 불렀던 ’말하는 대로‘를 부르는 민영기와 지우진 매니저 / kbs

 


오늘 ‘불후의 명곡’에 뮤지컬 배우 민영기와 지우진 매니저가 출연했다. 두 사람은 유재석과 이적이 ‘무한도전’에서 함께 불렀던 ‘말하는 대로’를 불렀다. 이 곡은 발표되자마자 당시 각종 음원 차트에 돌풍을 일으켰던 곡이다.

 

 

늘 가수를 꿈꿔왔던 지우진 매니저가 노래를 첫 소절을 시작했다. 지우진 매니저의 노래를 이어 부른 민영기는 뮤지컬 배우인 만큼 우렁차고 굵은 목소리로 노래를 이어갔다. 두 사람의 무대는 차분하고 소년미가 느껴지는 지우진 매니저의 목소리와 굵고 남성적인 민영기의 목소리가 멋진 조화를 이루었다.

 

 

지우진 매니저는 매니저 일을 하기 전, 축가 알바나 오디션 프로그램에 출전을 하는 등 노래하는 일을 하고 싶어 노력했으나 잘 풀리지 않았던 경험이 있다고 한다. 그래서인지 지우진 매니저는 노래를 부르던 중, 가수를 꿈꾸며 노력했던 지난 날들이 떠올랐는지 감정이 북받쳐 잠시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오늘 ‘불후의 명곡’에는 지우진 매니저의 부모님이 객석에서 아들의 무대를 지켜보며 눈시울을 적시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되기도 했다. 뮤지컬 배우 민영기와 지우진 매니저의 무대가 끝나자 스튜디오에 있던 가수들은 지우진 매니저의 눈물을 공감하며 가슴이 찡해지는 표정이었다.

 

 

‘불후의 명곡’은 매주 토요일 오후 6시 5분, kbs에서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