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터뷰] ‘변산’ 박정민, 재능 이상의 노력 입증한★…이유 있는 ‘원톱 주연’
  • 신아람 기자
  • 승인 2018.07.04 22:5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아람 기자] 박정민이 노력하는 변신의 귀재임을 또 한 번 입증해냈다.

4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래퍼 학수 역으로 분한 박정민을 만났다.

누구나 하나쯤 숨기고 싶은 흑역사를 정면으로 마주하고 사람들과의 관계를 통해 치유하면서 또다시 하루하루 살아가는 이 시대 청춘들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 ‘변산’.

박정민/ 메가박스(주)플러스엠
박정민/ 메가박스(주)플러스엠

4일 오전 기준, 한국 영화 실시간 예매율 1위를 달리며 기분 좋은 출발을 보이고 있다.

개봉 당일이라 그런지 박정민은 사뭇 긴장한 듯한 모습으로 “부담감이 크다. 주인공으로 영화를 할만한 위치나 배우가 아닌데 감독님께서 믿어주신 덕분이다. 실시간으로 예매율을 확인하고 있는데 이 반응이 계속 이어졌으면 좋겠다”며 말문을 열었다.

첫 원톱 주연 작품인 만큼 기존보다 비중이 눈에 띄게 많아졌다. 그만큼 기대감도, 부담감도 클 터. 이에 박정민은 작품 자체는 만족스럽지만 자신의 연기는 아직도 많이 부족하다고 느낀다며 연신 겸손함으로 답을 대신했다.

“어느 때보다 비중이 많은 역할이다 보니 헛점도 보이고 좀 더 잘할 걸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누구나 그렇듯이 자기 자신 연기에 만족하는 사람은 없을 것이라 생각한다”

극중 박정민은 치열한 일상 속에서도 꿈을 향한 열정만은 포기하지 않는 학수 역을 열연했다. 

학수는 동창생 선미의 부름에 의도치 않게 고향 변산에 강제 소환, 잊고 싶었던 자신의 흑역사와 정면 돌파하며 성숙해지는 인물로 이 시대의 평범한 청춘의 모습을 그렸다.

실제 박정민에게도 선미 같은 친구가 존재하는지 물었다. 그는 나이 차이가 무색할 정도로 친구처럼 편하게 대해주시는 이준익 감독이라고 말했다.

“작품을 할 때 항상 불안해하는데 그런 마음을 다잡아주신다. 나라는 사람의 가치를 알아봐 주시고 두 번이나 믿고 맡겨주신 것 자체가 큰 힘이 되는 일이다”라는 그의 대답에서 촬영장 분위기는 단언컨대 훈훈했으리라 짐작할 수 있었다.

박정민/ 메가박스(주)플러스엠
박정민/ 메가박스(주)플러스엠

앞서 박정민은 올해 초 ‘그것만이 내 세상’에서 서번트증후군을 앓고 있는 피아노 천재를 연기했다. 당시 대역 없이 직접 촬영에 임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단시간에 이뤄진 결과물이라곤 믿기지 않을 정도의 수준급 피아노 실력을 선보인 것.

이번 작품 또한 피어싱, 타투 등 외적인 변신 시도는 물론 학수의 감정을 온전히 담아내기 위해 랩 가사를 모두 직접 쓰는 노력을 기울였다.

그 결과 배우 박정민 앞에는 ‘노력형 배우’, ‘믿고 보는 배우’라는 수식어가 자연스레 따라다닌다.

이러한 수식어에 대해 그는 “배우들은 크던 작던 맡은 역할을 위해 뭔가를 배우고 습득해야 한다. 최근에 맡은 역할의 기술이 영화 전면에 도드라지는 것들이라 그렇게 봐주시는 것 같다”며 “배우의 임무라고 생각한다. 그렇다고 24시간 내내 연습만 하는 건 아닌데 좋게들 봐주시는 것 같아 감사하다”며 웃어 보였다.

그러면서 장기를 갖고 있는 캐릭터를 많이 맡다 보니 그만큼 취미가 많아졌다고. “사람 박정민에게 큰 행운이다. ‘전설의 주먹’ 덕분에 복싱에 흥미가 생겨 작품이 끝나고 2년이나 더 했었고, 이번 ‘변산’을 통해 집에서 랩도 한 번 씩 써볼 수 있게 됐고..피아노도 가끔씩 치고있다”

박정민/ 메가박스(주)플러스엠
박정민/ 메가박스(주)플러스엠

그런 그가 다음 차기작으로 ‘타짜3’을 선택했다. 이번 작품 역시 새로운 기술의 배움을 필요로 하는 것.

“이번엔 카드 연습을 해야 한다. 시간이 되면 가까운 마카오라도 가서 현장을 보고 올까 한다(웃음)”

8월 말부터 ‘타짜3’ 촬영에 돌입하는 박정민은 쉴 틈 없는 활동을 이어간다. 올해 초 ‘그것만이 내 세상’을 시작으로 ‘변산’, ‘사냥의 시간(가제)’, 하반기에는 ‘사바하’까지 한 해만 네 편의 작품으로 대중들과 만난다. 

이렇듯 매 작품마다 독보적 존재감을 발휘하며 끊임없이 발전하는 박정민. 이것이 바로 그가 앞으로 보여줄 활약에 기대감이 모아지는 이유다.

‘변산’은 7월 4일 개봉. 현재 절찬리 상영 중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