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두산베어스 양의지, ‘2018 프로야구 올스타전’ 선수단·팬투표 싹쓸이
  • 양인정 기자
  • 승인 2018.07.04 13:0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인정 기자] 오는 14일 울산 문수야구장에서 개최되는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올스타전에 출전할 ‘베스트 12’ 총 24명의 선수가 확정됐다.

KBO 올스타전 ‘베스트 12’ 팬 투표는 지난달 4일부터 29일까지 KBO 홈페이지와 KBO 공식 앱, KBO STATS 앱에서 동시에 진행됐으며, 감독, 코치, 선수를 대상으로 하는 선수단 투표는 6월 21일 경기가 열린 5개 구장에서 실시됐다.

총 투표수는 팬 84만1693표, 선수단 352표이며, 팬 투표과 선수단 투표를 각각 70%-30%의 비율로 합산해 최종 점수를 집계했다.

드림 올스타(두산, 롯데, SK, 삼성, KT) 포수 부문의 두산베어스의 양의지가 집계 결과 총점 58.42점으로 2018 KBO 올스타전 최고의 별로 등극했다. 팬 투표(48만4185표·57.5%)와 선수단 투표(213표·60.5%) 모두 1위를 차지한 양의지는 팬 투표가 진행된 기간 동안 한 차례도 최다 득표 선두 자리를 내주지 않으며 이번 올스타전의 최고 인기 선수임을 입증했다.

드림 올스타에서는 10개 부문 모두 팬과 선수단의 마음이 일치했던 반면, 나눔 올스타(KIA, NC, LG, 넥센, 한화)에서는 마무리투수와 3루수를 제외한 선발투수, 중간투수, 포수, 1루수, 2루수, 유격수, 외야수, 지명타자 등 8개 부문에서 희비가 엇갈렸다.

특히 유격수 부문의 LG 오지환과 외야수 부문의 LG 이형종은 팬 투표와 선수단 투표에서 모두 1위를 기록했지 못했지만 총점에서 앞서 베스트로 선정되는 기쁨을 누리게 됐다.

한화 하주석은 투표 기간 내내 오지환과 엎치락뒤치락한 끝에 팬 투표에서 최종 1위(31만5755표)로 마감했으나 선수단 투표에서 4위(38표)를 기록해 총점 2.84점차로 2위에 머물렀다. 외야수 부문의 이형종도 팬 투표와 선수단 투표 모두 순위권에 들지 못했지만, 양쪽에서 비슷한 지지를 얻어 선수단 투표가 적었던 한화 이용규(팬 33만5581표·선수단 33표)를 밀어내고 총점 34.25점으로 최종 베스트 선수로 선정됐다.

두산베어스 양의지 / 뉴시스
두산베어스 양의지 / 뉴시스

이밖에도 LG 유강남, 넥센 박병호, KIA 안치홍, LG 박용택은 팬 투표에서는 밀렸지만 선수단의 지지로 최종 선정됐다.

드림 올스타 1루수 부문 롯데 이대호는 해외 진출 시즌(2012~2015)을 제외한 9년 연속(2005~2011, 2017~2018), 통산 9번째 올스타 베스트로 선정돼 꾸준한 인기를 실감케 했다. 이번 올스타전에서는 2005년과 2008년 MVP였던 이대호를 비롯해 넥센 박병호(2014년), SK 최정(2017년)까지 베스트 선수로 선정돼 지난 올스타전을 빛낸 MVP들을 한 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다.

이번에 선정된 총 24명의 선수 중 절반에 가까운 11명은 처음 베스트 선수로 올스타전에 출전하게 됐으며, 박치국, 함덕주, 김재환, 박건우(이상 두산), 서균, 송광민, 호잉(이상 한화) 등 7명은 생애 첫 올스타전 무대에 서게 됐다.

구단 별로 살펴보면, 드림 올스타에서는 현재 정규시즌 팀 순위 1위를 달리고 있는 두산이 9명으로 최다이며, 나눔 올스타에서는 LG 6명에 이어 한화가 4명을 기록했다.

한편, 양 팀 감독(드림 올스타 두산 김태형·나눔 올스타 KIA 김기태)이 추천하는 감독추천 선수는 팀 별 12명씩 총 24명을 추가로 선정해 오는 5일 발표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