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터뷰] ‘여중생A’ 김환희, “관객들이 영화 통해 힐링 받았으면 해”
  • 김희주 기자
  • 승인 2018.07.01 23:0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희주 기자] ‘곡성’의 “뭣이 중헌디” 소녀 김환희가 영화 ‘여중생A’로 돌아왔다.

6월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여중생A’에 출연한 김환희를 만나봤다.

영화 ‘여중생A’는 취미는 게임, 특기는 글쓰기, 자존감 0%의 여중생 ‘미래’가 처음으로 사귄 현실친구 ‘백합’과 ‘태양’, 그리고 랜선친구 ‘재희’와 함께 관계 맺고, 상처 받고, 성장해 나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극 중 김환희는 학교에서는 지독한 외톨이, 집에서는 술만 마시면 괴물이 되는 아빠에게 시달리느라 현실세계 자존감 0%인 여중생 ‘미래’ 역을 맡았다.

2016년 영화 ‘곡성’에서 관객들의 간담을 서늘하게 만든 “뭣이 중헌디” 소녀가 이번 작품에서는 현실감 있는, 자기 나이 또래의 여중생 ‘미래’로 관객들을 찾은 것이다.

‘여중생A’ 김환희/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여중생A’ 김환희/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김환희는 이 영화를 찍을 당시 중3이었는데 영화 속 미래 또한 중3이라며 밝게 웃었다.

그는 “이 작품이 확정됐을 때, 친구들이 이게 본인들의 인생 웹툰인데 내가 미래인 게 믿기지 않는다고 했다”라며 “자신들의 인생 웹툰 원작 영화를 친구인 내가 연기 한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고 하더라”라며 영화 출연 확정 후 주변의 반응에 대해 말했다.

김환희는 ‘여중생A’의 미래와 현실 속 김환희의 캐릭터가 비슷하지 않아서 그런 것 같다며 “미래는 소심하고 조용하다면 학교에서 저는 털털하고 이야기도 많이 하는 편이어서 친구들이 그런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어 그는 “미래가 영화 초반에 대사가 많이 없다. 웹툰에서 보면 미래의 명언이 나오면서 글씨로 마음을 표현하는데 영화에서는 그렇게 나오지도 않고 오로지 눈빛이나 표정으로만 연기를 해야 했다. 연기 할 때 그런 감정에 중점을 뒀다”라며 미래를 표현하는 데 있어 자신이 중점을 뒀던 부분을 설명했다.

대사가 많이 없어서 힘들었을 것 같다고 하자 “오로지 표정, 눈빛으로 연기를 해야 해서 힘들었다”라며 섬세한 감정을 표현하는 데 있어 생겼던 고충을 털어놓기도. 

‘여중생A’ 김환희/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여중생A’ 김환희/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김환희는 이러한 노력 끝에 완성된 영화를 본 후 “엄청나게 큰 화면에서 봤는데 화면에 내 얼굴이 나오니까 부끄러웠다”라며 “그래도 부분 부분 예쁜 신들이 있는데, 그런 신을 보면서 진짜 예쁘게 나왔다고 생각했다”며 가장 예쁘다고 생각했던 신은 자신이 김준면(엑소 수호)과 이야기를 할 때, 조명이 켜지며 속마음을 털어놓던 신이었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에 호흡을 맞춘 김준면에 관해서도 이야기했다. “신기했다. 정말 연예인을 보는 기분이었다. 그냥 배우들을 봐도 신기한데 저와 완전 다른 직업이다 보니까 신기했다. 또 연기하는 모습이 멋졌다”라며 여느 또래의 청소년들과 다를 바 없는 모습을 보이기도.

“엑소(EXO)도 좋고, 방탄소년단(BTS)도 좋아한다. 여자분들 노래도 진짜 많이 듣는다”라며 “블랙핑크(BLACKPINK)도 좋아하는데 이번에 신곡이 나온다”라며 들뜬 모습을 보였다.

‘여중생A’ 김환희/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여중생A’ 김환희/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연신 밝게 웃으며 인터뷰를 이어가던 김환희는 자신의 필모 중 빼놓을 수 없는 영화 ‘곡성’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사실 영화 찍을 때는 무섭다기보다는 ‘내가 잘 감당할 수 있을까? 힘들진 않을까? 더 리얼하게 할 수 있을까?’ 등의 생각 때문에 무섭지 않았다”라며 “그런데 영화를 볼 땐 음악, 효과음 때문에 너무 무서웠다. 내가 내 연기를 못 보겠더라”라고 밝혔다. 

하지만 많은 이들의 우려와 달리 김환희는 연기 후 후유증은 전혀 없었다고. 

김환희는 ‘곡성’ 이후 자신이 25센티가 컸다며 “그때 키가 워낙 작아서 진짜 노력했다. 우유를 하루에 1000mL씩 먹었다. 병원도 다녀보고 줄넘기를 3000개씩 했다”라며 남다른 노력을 밝히기도.

‘여중생A’ 김환희/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여중생A’ 김환희/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김환희는 ‘여중생A’에 대한 비하인드로 “감독님이 디렉팅 중에 감정을 많이 안 드러냈으면 좋겠다고 했다. 미래 자체가 감정을 드러내고 친구 앞에서 울고 하는 아이가 아니라고 생각을 해서 그런지 감정을 드러내면서 일부로 눈물을 많이 보이지는 않았다. 다른 슬픈 장면에서 잘 울지 않았던 것 같다”라며 자신의 절제된 감정 연기에 대한 설명을 이어갔다.

그는 마지막 장면에서 크게 울던 미래를 두고 “나를 잘 이해해 주고, 제일 이해해주며 보듬어 주던 친구가 떠났다는 것이 슬펐던 것 같다. 그리고 그 친구 없이 어떻게 해야 할까 하는 걱정이 생겼을 것 같다”라며 미래의 큰 울음에 대한 설명을 덧붙였다.

김환희는 전작과 달리 이번 영화에서 많은 또래 친구들과 호흡을 맞췄다.

그는 “사실 선배들과 연기를 하면 호흡 맞추기가 좋은 것 같다. 조금 더 연기에 대한 스킬이 많으시다 보니까. 또 워낙 연기를 잘하시니까 배울 것이 많다”라며 “또래들과 호흡을 맞추면 편해진다고 해야 하나. 쉴 때도 학교생활 이야기를 한다. 편해져서 연기가 나오기가 수월한 것 같다”라고 말했다. 

김환희는 관객들이 ‘여중생A’를 통해 힐링을 받았으면 좋겠다며 “10대들은 학교생활 하면서 공감하고 20, 30대들은 자신들의 학창시절을 떠올리며 추억을 회상하고 위로를 받았으면 좋겠다”라며 “영화에 ‘너는 혼자가 아니다’라는 메시지가 있는데 그런 메시지를 받으셨으면 좋겠다”라는 진심 어린 모습을 보였다.

또 그는 극 중 미래에게 “너는 혼자가 아니다. 너의 주변에는 누군가가 무조건 있다. 너는 혼자가 아니니 정말 위로받았으면 좋겠다”라는 이야기를 전하고 싶다며 두 눈을 반짝였다.

‘여중생A’ 김환희/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여중생A’ 김환희/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마지막으로 김환희는 “여러가지 연기를 정말 자연스럽게 소화하는 배우가 되고 싶다. 많은 장르의 연기를 해보고 싶고, 도전하고 싶다”라며 배우로서의 다부진 포부를 전했다.

김환희의 섬세한 감정과 따뜻한 진심이 담긴 영화 ‘여중생A’는 현재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