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더콜’ 휘성, 부친상으로 힘든 날 “사람들이 날 많이 찾더라”

  • 안윤지 기자
  • 승인 2018.07.01 20:3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윤지 기자] 휘성이 최근 부친상으로 힘든 나날을 보냈던 와중에 힘을 낼 수 있던 이유가 팬들이라고 전했다.

지난 29일 Mnet ‘더 콜’에 휘성과 환희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휘성은 “아직 회북되진 않았다. 되게 슬펐고, 억지로 밝게 지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난 댓글들 많이 보는데, 사람들이 날 많이 찾더라”고 전했다.

더콜 방송캡쳐
더콜 방송캡쳐

한편, 휘성의 아버지 최광복 씨는 지난달 26일 오전 7시 40분 별세했다. 

휘성은 지난 2014년 아버지와 함께 KBS2 ‘불후의 명곡’에 출연해 김정호의 ‘하얀 나비‘를 열창하며 남달랐던 부자 간의 사랑을 드러내기도 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