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편백나무 숲으로 향한 박원숙-김영란-박준금-이경애

  • 강지연 기자
  • 승인 2018.06.30 20:4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지연 기자]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서 박원숙, 이경애, 박준금, 김영란이 편백나무 숲으로 향했다.

 


30일 방송된 kbs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서는 편백나무 숲으로 간 박원숙, 이경애, 박준금, 김영란의 모습이 방송됐다.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편백나무 숲에서 맑은 공기를 들이마시는 박원숙 / kbs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편백나무 숲에서 맑은 공기를 들이마시는 박원숙 / kbs

 

남해 하우스의 막내 이경애가 홈쇼핑 방송을 마치자마자 남해 하우스로 다시 복귀했다. 남해 하우스로 복귀한 이경애는 함께 지내는 언니들에게 화덕에 어울리는 통나무 의자를 만들어 줄 계획을 밝혔다. 이경애는 편백나무로 통나무 의자를 만들자고 말했다.

 

 

이경애의 말에 박원숙, 이경애, 박준금, 김영란이 편백나무 숲으로 향했다. 네 사람이 편백나무 숲 에 들어서자 숲 내음과 새소리가 네 사람을 반겼다. 편백나무 숲의 시원한 절경에 네 사람뿐만 아니라 안방에서 시청하고 있는 시청자들도 절로 힐링이 되는 기분이었다.

 

오늘 방송에서는 30살 때부터 16만 평 편백나무 숲을 관리하는 사장님이 출연해 박원숙, 이경애, 박준금, 김영란의 작업을 도왔다.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는 매주 토요일 저녁 8시, kbs에서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