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나 혼자 산다’ 기안84, 찜질방 식혜 맛보며 연신 맛있다 감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지연 기자]  

‘나 혼자 산다’에 기안84가 힐링을 위해 찜질방을 찾은 모습이 전파를 탔다.

 


29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기안84가 찜질방에서 힐링하는 모습이 방송됐다.

 

‘나 혼자 산다’ 찜질방에서 시원한 식혜를 들이키는 기안84 / mbc
‘나 혼자 산다’ 찜질방에서 시원한 식혜를 들이키는 기안84 / mbc

 

차를 타고 찜질방에 도착한 기안84는 찜질방에 들어서자마자 저온 방으로 들어갔다. 저온 방에 있는 기안84의 모습은 마치 산 속에서 자연인으로 사는 사람들의 모습을 연상시켰다. 저온 방에서 나온 기안84는 곧바로 고온 방으로 향했다. 고온 방으로 들어간 기안84는 고온 방에 들어가자마자 후끈한 열기로 인해 심하게 기침을 했다. 마치 구토를 할 것처럼 연신 기침을 하는 기안84의 우스꽝스러운 모습은 출연진들을 폭소케 했다. 결국 기안84는 1분도 안 돼서 고온 방을 박차고 나오고 말았다.

 

 

땀을 뺀 기안84가 향한 곳은 찜질방 매점이었다. 기안84는 매점에서 산 식혜 한 통을 순식간에 다 비웠다. 전현무는 식혜를 마시며 연신 맛있다를 연발하는 기안84의 모습에 찜질방이 식혜가 제일 맛있는 공간이라는 말로 공감했다.

 


찜질방에 힐링을 하는 기안84의 모습을 보고 있던 쌈디가 느닷없이 함께 있던 출연자들에게 연예인이 되고 나서 찜질방에 가본 적이 있느냐고 물었다. 오늘 방송에서는 자문을 한 쌈디가 자답을 하는 과정에서 다소 민망한 상황이 연출되어 시청자들을 웃음 짓게 하기도 했다.

 

‘나 혼자 산다’는 매주 금요일 밤 11시 10분, mbc에서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