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터뷰] ‘변산’ 김고은, 이 영화의 매력?…“억지스러운 감동 아닌 자연스러움”
  • 신아람 기자
  • 승인 2018.06.27 20:0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아람 기자] 김고은이 이 시대 청춘들에게 묵묵한 응원과 위로를 건네는 영화 ‘변산’으로 돌아왔다.

27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변산’에서 선미로 열연한 김고은을 만나봤다.

‘변산’은 누구나 하나쯤 숨기고 싶은 흑역사를 정면으로 마주하고 사람들과의 관계를 통해 치유하면서 또다시 하루하루 살아가는 이 시대 청춘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극중 김고은은 고향을 떠나 빡센 인생을 살아가던 무명 래퍼 학수를 고향으로 강제 소환. 학수를 성숙하게 만들어주는 선미 역으로 분해 반전 매력을 선보인다.

김고은/
김고은/ BH 엔터테인먼트

2012년 ‘은교’를 통해 독보적인 존재감을 알리며 ‘몬스터’, ‘차이나타운’, ‘도깨비’ 등 장르를 넘나들며 연기자로서 입지를 다져온 김고은.

‘변산’에서는 지극히 평범한 인물인 선미의 이미지를 위해 8kg 체중 증량부터 전라도 사투리 연기까지 완벽 소화했다.

그는 이준익 감독의 작품이자 상대역이 박정민이라는 이유만으로 출연을 결심했다고.

“좋아하는 배우와 작품을 한다는 것이 확률적으로 어려운데 평소 존경하는 선배인 박정민과 함께 하자는 제안이 왔을 때 굉장히 기뻤다”며 “이준익 감독님 영화에서 박정민이라는 배우가 큰 역할을 맡았다는 것 자체가 기뻤고 일원이 될 수 있다는 것이 기뻤다”며 작품에 출연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그런 박정민과의 호흡에 대해선 “너무 좋았다. 고민을 많이 하는 배우다. 현장에서 맡은 역할에 대해 책임감이 강해 촬영 후반부쯤에는 건강이 걱정될 정도로 열심히 했다”며 “촬영이 끝나고 나서 나 자신이 부끄럽다고 느낄 정도로 박정민을 보면서 많이 배웠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김고은/ BH 엔터테인먼트
김고은/ BH 엔터테인먼트

‘도깨비’에서 보여준 것이 코믹 연기의 맛보기였다면 ‘변산’에서는 김고은표 뻔뻔 연기를 선보인다. 어쩌면 기존에 김고은이 보여줬던 차분한 이미지보다는 선미와 실제 성격이 많이 닮아있는 듯했다.

그래서일까. 김고은은 이번 촬영하는 동안 일이 아닌 힐링하는 시간이었다고 느낄 만큼 즐거웠다고.

“이준익 감독님과 호흡을 맞췄던 선배들이 너무 행복했다는 말을 많이 들었다. 어쨌든 일인데 어떻게 그렇게 다 행복할까 궁금했다. 직접 경험을 해보니 무슨 말인지 알 것 같았다”며 “예민한 상황이 없는 건 아니지만 감독님이 먼저 그 예민함을 웃음으로 승화시킨다. 모두가 다 같이 융화될 수 있는 현장을 만드는 에너지가 있으신 것 같다”며 웃어 보였다.

극중 선미는 또래들보다 성숙한 인물로 깨달음을 일깨워주는 인물이다. 선미라는 캐릭터는 기본적으로 굉장히 단단한 친구라고 생각했다는 김고은은 “표현을 잘하는 친구가 있는 반면 혼자 삭히고 생각으로 푸는 성향의 사람이 있다. 선미는 후자에 속한다. 그럼에도 학수를 일깨워주기 위해 표현하기 위해 노력하는 친구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그런 선미에게 공감을 많이 하면서 깨달은 바가 많다고. “내가 경험해보지 못한 다른 청춘들의 삶에 대해 이번 선미라는 역으로 경험 했던것 같다. 직업이 달라도 함께 공유할 수 있는 부분이 있는 것 같다. 학수도..선미도..”

김고은/ BH 엔터테인먼트
김고은/ BH 엔터테인먼트

이런 선미가 남긴 명대사들은 ‘변산’에서 관전 포인트 중 하나로 꼽을 수 있다. 극중 선미는 또래들보다 성숙한 인물로 31살의 대사라고는 느껴지지 않을 만큼 주옥같은 대사들로 공감대를 형성한다.

“값나게 살지 못해도 후지게 살진 말어!”

아직 이십 대인 김고은은 이 대사들에 대해 공감할 수 있었는지 물었다. “선미의 말들이 참 맞는 말이라고 생각했다. ‘값나게 살지 못해도 후지게 살진 말어’는 여러 가지 의미가 있겠지만 무언가를 추구하고 또 어떤 부분에 있어서 맹목성을 띠게 되면 가치를 잃을 수 있다. 본질적인 나를 잃지 않는 것이 가장 잘 사는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을 했다”고 전했다.

김고은/ BH 엔터테인먼트
김고은/ BH 엔터테인먼트

마지막으로 ‘변산’만의 매력으로 굉장히 매력적인 배우들의 연기를 보는 재미가 있을 것이라며 자신감을 내비친 김고은.

“유쾌하면서도 억지스러운 감동이 아닌 자연스러운 감정을 잘 담았다고 생각한다. 이준익 감독님의 이런 작품이 십 년 만에 나온 만큼 기대해도 좋다”

이번 작품은 꼭 이백만이 넘길 바란다며 흥행에 대한 갈증을 내비친 김고은의 소망이 이루어지길 바라본다.

이준익 감독의 열세 번째 영화 ‘변산’은 7월 4일 대중들과 만날 준비를 마쳤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