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역주행 넘어 정주행”…뉴이스트 W, 라틴 팝 ‘Dejavu’로 컴백 (종합)

  • 김은지 기자
  • 승인 2018.06.27 17:36
  • 댓글
  • 조회수 176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은지 기자] 뉴이스트 W가 데뷔 후 처음으로 도전한 라틴 팝 장르의 곡 ‘Dejavu(데자부)’로 돌아왔다.

25일 오후 4시 서울 올림픽 공원 올림픽홀에서 뉴이스트 W의 두 번째 미니앨범 ‘WHO, YOU’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이날 사회는 이지애 아나운서가 맡았다.

지난해 10월 발표한 첫 번째 미니앨범 ‘W, HERE’ 이후 약 8개월여 만에 컴백하는 뉴이스트 W는 “아직 음원 발매가 안됐는데 설레기도 하고 부푼 마음을 가지고 있다”고 컴백 소감을 전했다.

이번 앨범에는 타이틀곡 ‘Dejavu(데자부)’를 포함해 ‘Signal’, ‘북극성(Polaris)’, ‘ylenoL’, ‘중력달(Gravity&Moon)’, ‘Shadow’ 등 다양한 장르의 총 6곡이 수록됐다. 

뉴이스트 W(NU`EST W)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뉴이스트 W(NU`EST W)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JR은 “한 가지에 집중했다기보다 노래, 퍼포먼스, 비주얼 등 모든 면에서 공들여 만들었다. 많은 분들에게 사랑 받았으면 좋겠다. 작사, 작곡을 함께한 백호가 좋은 곡을 써줬다. 우리 최고의 앨범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자신 있게 말했다.

백호는 “뉴이스트 W의 기존 서사와 현재 뉴이스트 W의 모습을 교차적으로 담고 싶었던 앨범이다.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는 듯한 느낌의 앨범인 것 같다”며 신보를 소개했다.

이번 앨범에는 전곡 작사, 작곡에 JR-백호가 참여해 완성도를 높였다.

타이틀곡 ‘Dejavu(데자부)’는‘기시감’을 주제로 만든 곡. JR은 “나는 작사에만 참여했다. 백호는 앨범 전곡에 참여했는데, 항상 곡을 쓰고 우리에게 의견을 물어본다. 모든 곡을 다 들려줬는데, 그 중 ‘Dejavu(데자부)’가 우리의 방향성과 가장 잘 맞아 떨어졌다”며 “우리가 전달하고 싶은 내용을 잘 품었다 생각해서 타이틀로 선정하게 됐다. 여섯 곡 중에서도 가장 좋아해 주시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뉴이스트 W(NU`EST W) JR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뉴이스트 W(NU`EST W) JR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수록곡을 함께 들으며 소개하는 시간도 가졌다. 1번 트랙에 수록된 ‘Signal’에 대해 JR은 “많은 분들이 신나게 들으실 수 있는 EDM 곡”이라고 말했다.

3번 트랙에 수록된 ‘북극성(Polaris)’에 대해서는 “애틋한 가사, 스트링 선율이 가미된 곡이다. 발라드 장르라 밤에 들으면 편안한 노래. 밤하늘에 별이 보고 싶어지는 곡이 아닐까”라고 설명했다.

4번 트랙에 수록된 ‘ylenoL’에 대해 렌은 “외롭지만 제목을 거꾸로 한 것처럼 반대로 외롭지도 않다는 의미를 담았다”고 말했고, 5번 트랙에 수록된 ‘중력달(Gravity&Moon)’에 대해 백호는 “R&B를 기반으로 하는데, 멜로디 하나하나에 생동감을 주고 싶었다. 그런 곡이다(웃음)”고 전했다.

마지막 트랙에 수록된 ‘Shadow’에 대해 아론은 “하우스 기반의 장르. 신스 베이스가 돋보이는 트렌디하고 감각적인 느낌의 곡이다”고 덧붙였다.

뉴이스트 W(NU`EST W) 아론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뉴이스트 W(NU`EST W) 아론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8개월 이라는 시간동안 뉴이스트 W는 예능, 드라마 촬영 등 개인 활동에 집중함과 동시에 꾸준히 컴백 준비를 해왔다. 백호는 지난해 말부터 새 앨범 작업을 시작했다고 전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그는 “우선 이번 앨범은 ‘Dejavu(데자부)’부터 썼다. 그 때가 2월이다. 2월부터 앨범 작업을 시작했고, 며칠 전 ‘어떤 앨범을 만들어야하나’하며 키워드 파일을 정리해놓은 걸 봤는데, 작년 12월 28일이더라. 그때부터 앨범을 만들었다. 8개월 동안 집중을 많이 한 것 같다”고 말했다.

데뷔 후 처음 도전한 라틴 팝 장르에도 두려움보다는 기대가 앞섰다. 백호는 “라틴 팝은 첫 도전이다. 이걸 하면 어떨까하는 걱정이 아예 없지는 않았지만, ‘어떤 반응이 올까? 어떻게 들어주실까?’하는 기대가 좀 더 컸다. 앨범 준비 기간 동안 재밌었다”고 덧붙였다. 

이번 앨범은 백호가 사이판 여행에서 얻은 영감으로 완성되었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는 “놀러 가서 작업을 해보고 싶었다. 자유로운 느낌으로 작업을 해보고 싶었는데, 타이틀곡은 범주형과 다른 형 한명, 이렇게 사이판 여행을 가서 썼다. 수록곡 ‘북극성’도 사이판 여행에서 영감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뉴이스트 W(NU`EST W) 백호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뉴이스트 W(NU`EST W) 백호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가장 애착이 가는 수록곡을 묻자 JR은 “모두 타이틀 감인 곡들로 꽉꽉 채운 앨범이다. 개인적으로는 ‘중력달(Gravity&Moon)’이 애착이 간다. 지금까지 가사를 써오면서 자신 있게 ‘이 가사는 정말 잘 나왔어’라고 이야기 할 수 있는 곡. 그래서 가장 애착이 간다”고 말했다.

이어 백호는 “타이틀곡 제외하고 ‘Shadow’라는 노래를 꼽고 싶다. 내가 노래를 되게 잘 불러놨다”고 미소 지었다.

이번 활동으로 이루고 싶은 목표에 대해 JR은 “사실 제일 큰 목표는 러브 여러분이 행복한 것. 하루, 하루 행복하시고 즐거운 일만 가득하다면 너무나 큰 영광이지 않을까. 그게 가장 큰 목표다. 또, 음악방송에서 1위를 하면 너무나도 좋을 것 같다”고 바람을 전했다.

뉴이스트 W(NU`EST W) 렌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뉴이스트 W(NU`EST W) 렌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만약 1위를 한다면 이행할 공약으로 백호는 “저희끼리 생각했던 게 있다. 저번 앨범 활동 때 1위를 해서 코스프레를 한 후, 안무 영상을 찍었다. 그게 살짝 아쉬웠던 것 같다. 이번에 하게 된다면 더 과감하게 하는 안무 영상이 어떨까 한다”고 웃어 보였다.

JR 역시 “사실 그때는 옷만 코스튬 했다면 이번에는 메이크업, 헤어까지 해서 안무 영상을 보여드리면 좋아하시지 않을까. 우리끼리는 한 번 이야기를 했었다”며 “일단 ‘Dejavu(데자부)’활동을 하면서 준비한 퍼포먼스를 보여드리고 싶고, 많은 분들을 만나 즐겁게 행복하게 지내실 수 있도록 에너지를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뉴이스트 W(NU`EST W)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뉴이스트 W(NU`EST W)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지난 25일 오후 6시 공개된 뉴이스트 W의 두 번째 미니앨범 ‘WHO, YOU’는 국내 음원, 음반 차트 상위권을 동시에 석권하며 뜨거운 인기 가도를 달리고 있다.

지난해 도전한 ‘프로듀스 101 시즌2’ 방송 종료 직후, 이전 발표한 음원들이 음원 사이트에서 ‘역주행’하며 재기의 발판을 마련한 뉴이스트 W는 이제는 ‘정주행’으로 행복한 활동 시작을 알리게 됐다.

뉴이스트 W 오는 28일 오후 방송되는 Mnet ‘엠카운트다운’을 통해 첫 컴백 무대를 앞두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