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특구재단, 新중년 과학자 일자리 창출 지원 나서…은퇴 예정 고경력 과학자 중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인정 기자] 지난 26일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은 전문성과 오랜 연구경험을 보유한 과학자들의 지식을 재활용하기 위해 퇴직 이후 인생을 준비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신(新)중년 연구자 일자리 창출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고경력 연구자의 퇴직 3~5년 전 협동조합 창업과 겸직 지원, 기업의 기술사업화 및 기술자문 제공을 골자로 하는 이 사업은 ‘기술주치의’와 기업의 기술애로 사항을 해결하는 ‘기술클리닉 센터’로 나눠 추진된다.

기술주치의는 정부출연연구원에서 은퇴 예정인 고경력 과학자를 중심으로 운영되며 기술주치의에게는 전담 기업이 지정되고 해당 기업의 비상근 기술상담 전문가로 지속적인 현장기술 진단 및 처방을 맡길 방침이다.

또 기술클리닉 센터는 기술주치의가 소속돼 있는 과학기술 협동조합, 연구개발 서비스 기업 등에서 공모를 통해 선정할 예정이며 기술주치의를 필요로 하는 기업을 대상으로 연구개발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ETRI 이상훈 원장, 특구진흥재단 양성광 이사장, KISTI 최희윤 원장, 기계연구원 박천홍 원장 / 뉴시스

특구진흥재단은 올해 신중년 일자리 사업을 출연연구원들이 많은 대덕특구에서 시범적으로 시행한 뒤 단계적으로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특구재단은 이날 재단 회의실에서 한국전자통신연구원, 한국기계연구원,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등과 4자간 업무협약 체결하고 기술주치의 배출 및 양성, 기술애로 해결이 필요한 패밀리 기업의 정보 공유 등 상호 협조키로 합의했다.

이어 특구재단은 내달초 출연연구원 등을 상대로 사업설명회를 진행하고 오는 7월 말까지 기술주치의를 모집·선발한 뒤 8월부터 기술클리닉 센터를 본격 운영할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