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비밀' 황석정-정수영, 안보면 생각나는 '중독 존재감' 명품 조연 2인방 '눈길'

  • 장재연 기자
  • 승인 2013.10.28 10:5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재연 기자] 산드라 황과 단발의 미친 존재감이 누리꾼들 사이에 화제로 떠오르고 있다.
 
블랙홀 흡인력으로 안방극장에 신드롬을 이어가고 있는 KBS 2TV 수목 드라마 '비밀'(유보라, 최호철 극본/이응복, 백상훈 연출/비밀문화전문산업회사, 콘텐츠K 제작)의 두 조연배우가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산드라 황(황석정 분)과 단발(정수영 분)은 탄탄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미친 존재감을 아낌없이 발휘하며 매회 화제의 중심에 서고 있다.
 
두 사람은 유정(황정음 분)의 감방 동기. 교도소에서부터 지금까지 환상의 콤비를 이루며 쫀득하고 찰진 연기력을 바탕으로 감칠맛 나는 코믹연기의 지존을 보여주고 있다.
 
많은 시청자들이 그들에게 반한 장면 중 강렬하게 뇌리 속에 스친 장면이 있었으니 바로 교양 있는 말투를 흉내내며 모조 명품백을 팔던 모습이다. 황석정의 비음 섞인 목소리의 코믹연기는 시청자들의 폭소를 자아내게 하기 충분했다.
 
황석정-정수영 / 드라마틱 톡
황석정-정수영 / 드라마틱 톡

이미 '비밀'에서 "롱 타임 노 씨~"라는 유행어를 탄생시킨 황석정은 지난 10회에서는 맛깔스런 만취 연기로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환상의 댄스와 함께 "거짓말이야~ 거짓말이야~"라고 노래 부르며 "앞으로 뭐 먹고 살지? 술만 먹고 살지요~"라고 하는가 하면, "님이라는 글자에 점 하나를 찍으면 남이 된다. 그리고 남이 되는 게 남자다" 등 인생 명언들을 남기는 등 매회 그녀가 내뱉는 말들은 웃음폭탄을 유발하며 시청자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기고 있다.
 
산드라 황과 함께 빠질 수 없는 역할이 바로 늘 유정의 곁을 묵묵히 지키는 단발이다. 비록 사나운 말투와 표정으로 유정을 궁지로 몰아넣는 등 유정과의 첫 만남은 버라이어티했지만 그 누구보다 인간미 넘치는 캐릭터로 시청자들의 가슴 속을 파고들고 있다.
 
특히, "말하지 않아도 안다는 거 다 개소리야. 하고 싶은 말 있음 담지 말고 뱉어", "사랑이 변하니? 사람이 변하지" 등 그의 가시 돋친 말 안에는 늘 유정을 생각하는 속 깊은 마음이 느껴지는 가운데 언제나 유정의 든든한 백그라운드 역할을 해주고 있다.
 
이에, '비밀' 제작진 측은 "'비밀'에 많은 명품 조연들이 많지만 산드라 황과 단발은 그 존재만으로도 타의 추종을 불허하며 극의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며 "이미 연극계와 영화계에 연기력이 입증된 탄탄한 조연배우들 덕분에 배우들과 스텝들 모두 의기투합해 촬영하고 있다"고 말하며 그들의 빛나는 연기력을 높이 샀다.
 
이처럼 캐릭터와 찰진 조화로 완벽한 합을 이루고 있는 산드라 황과 단발의 연기에 시청자들의 반응 역시 폭발적이다. "연기 진짜 맛깔지게 잘하는 듯", "씨앧을 맨핫안. 시애틀이랑 맨하탄 이렇게 말하실 때 육성으로 터졌는데", "물건 하나를 팔아도 미학과 철학이 필요하다는 산드라 황님", "목소리가 진짜 독특하심. 별 대사 아닌데 진짜 쫄깃하고 귀에 박힘", "안도훈 땜에 열 받는 거 이 분 보며 웃어요ㅋㅋ" 등 다양한 반응을 전했다.
 
한편, '비밀'은 사랑하는 연인을 죽인 여자와 사랑에 빠지는 독한 정통 멜로로 지성-황정음-배수빈-이다희가 출연한다. 매주 수·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