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경찰, 포스코건설 송도 사무실 압수수색…노트북·휴대전화·서류 등 확보

  • 양인정 기자
  • 승인 2018.06.26 22:2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인정 기자] 경찰이 포스코건설 측에서 지난해 수주한 대규모 공사 과정에서 비리가 있다는 의혹에 강제수사에 나섰다.

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전날 인천 송도에 위치한 포스코건설 사무실과 일부 직원 주거지 등을 압수수색했다고 26일 밝혔다.

경찰은 압수수색을 통해 노트북과 휴대전화, 관련 서류 등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포스코건설에서 울산신항 남방파제 2-2공구 축조공사 사업 입찰 과정에서 금품이 오갔다는 의혹이 제기된 데 따른 것이다. 경찰은 해당 의혹에 관한 첩보를 입수하고 수사에 착수했다고 한다.

포스코건설은 지난해 7월 울산신항 남방파제 2-2공구 축조 공사를 수주했다. 해당 공사는 울산 울주군 온산읍 당월리 전면 해상에 1300m 크기 방파제를 신설하는 사업이다. 공사 금액만 3424억원 규모에 이르는 대규모 축조 공사다. 

울산신항 남방파제 조감도 / 뉴시스

발주는 해양수산부가 조달청을 통해 일괄입찰 방식으로 했다. 심의위원은 국토교통부에서 선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포스코건설은 입찰에 동부건설 등 건설사 9곳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참여했다. 

경찰은 압수물 분석을 진행하면서 심의위원 등을 대상으로 뒷돈이 오갔는지 여부 등을 파악하겠다는 방침이다. 

또 분석 결과에 따라 윗선까지 조사 대상에 포함하거나 다른 건설사 또는 사업 입찰 과정으로 수사를 확대할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는 것으로 전해진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