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원희룡 지사, ‘예멘 난민’ 관련 대통령께 건의할 것…“난민이 제주를 벗어나는 건 국가적 문제”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8.06.26 16:1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원희룡 제주지사가 ‘예멘 난민’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에게 건의할 것을 약속했다.

26일 원희룡 지사는 제주도청 기자실을 방문해 “문재인 대통령이 러시아 출국 전 제주 예멘난민 문제의 실태조사를 지시했다”고 밝혔다.

그는 “국민불안도 간과할 수 없기 때문에 국가차원의 현안으로 다뤄야 한다고 (청와대에 의견을) 개진하고 있다”며 “대통령실 입장은 긍정적이고 제주도민들이 불안해하고 있는 부분에 대해 유감과 미안함을 보이고 있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원희룡 지사는 제주도가 무비자 지역이기 때문에 말레이시아에서 예멘 난민이 항공기를 타고 입국했지만 제주도를 벗어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도제한조치는 규정에 없는 제한이 아니라 이를 확인하는 조치로 이뤄진 것”이라 밝혔다.

뉴시스 제공

원희룡 지사는 “이들에 대한 심사가 끝나면 그때는 인도적 체류 또는 난민인정에 따라 체류하기 때문에 자유롭게 이동가능하다”며 “제주도는 무비자 지역이고 이들이 심사를 받아서 제주를 벗어나는 것은 국가적 문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건 대통령 업무”라며 “대통령께서 국가적 차원에서 어떻게 할지, 또 개별심사 끝나면 타지역 가는 것에 대해 국가적으로 조율해야 할 것”이라 덧붙였다.

제주도 출입국청은 심사위원이 부족하고 체류하는 부분에 대한 관리 및 지원 감독 인력예산이 부족하다며 “이를 해결하기 위해선 대통령이 직접 관심을 갖고 법무부와 행정안전부, 기획재정부 등 범 정부차원에서 협조가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