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르포 특종세상’ ‘유기견 대모’ 이용녀, 키우는 개 70마리까지 늘었다
  • 장필구 기자
  • 승인 2018.06.22 22:1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필구 기자] ‘현장르포 특종세상’에서 ‘유기견 대모’로 불리는 배우 이용녀가 키우고 개가 70마리까지 늘어난 근황이 공개됐다.
 
22일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에서는 ‘70마리 유기견의 대모, 배우 이용녀’ 편을 방송했다.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 방송 캡처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 방송 캡처

동료들로부터 존경과 극찬을 받는 씬스틸러 배우 이용녀는 또 다른 모습이 있다. 바로 개들을 위해서는 어떤 일도 마다하지 않는 것이다.

동료인 김순이 연극배우는 “개를 위해서 모든 걸 다 희생한 친구”라고 말했고, 김영언 대한민국 반려동물영화제 대표는 “반려동물에게 그분이 없었으면 강아지들이 많이 죽었어요. 수천 마리가 죽었을 거예요. 그분 때문에 수천 마리, 수만 마리 (강아지가) 살았어요"라며 유기견의 대모라고 불리는 이유를 설명했다.

이용녀가 키우는 개가 현재는 70마리에 이른 것으로 이날 방송을 통해 밝혀졌다.

이용녀는 “집 안에는 45마리 정도의 개가 있다”면서 집 옆의 또 다른 건물을 공개했는데 이 또한 대형견을 위한 견사였고, 집처럼 편안히 느껴지도록 장롱 등의 가구와 가재도구를 배치하는 세심한 배려가 눈길을 끌기도 했다.

MBN 교양 프로그램 ‘현장르포 특종세상’은 매주 금요일 밤 21시 5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