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JTBC 뉴스룸’ 대구 수돗물-부산 수돗물서 환경호르몬…마트 생수 파동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8.06.22 20:4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뉴스룸’에서는 대구 수돗물과 부산 수돗물에서 과불화화합물이 다량으로 검출됐다는 보도를 했다. 
 
22일 방송된 jtbc‘뉴스룸’에서는 대구 수돗물에서 과불화화합물이 다량으로 검출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부산 수돗물에서도 다량의 환경호르몬 물질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jtbc‘뉴스룸’방송캡처
jtbc‘뉴스룸’방송캡처

 
대구 수돗물과 부산 수돗물의 과불화화합물이 유독 높게 검출된 것은 두 지역 모두 낙동강을 상수원으로 하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부산에서도 낙동강이 아닌 회동수원지 원수를 상수원으로 하는 동래구 일부 지역은 과불화화함불 농도가 15ng으로 낮게 나온 점에서 짐작할 수 있다.
 
환경부는 지난달 과불화화합물을 라돈과 함께 수돗물 수질감시항목으로 지정했다.
 
과불화화합물은 불소와 탄소가 결합한 화학물질로 프라이팬 코팅제와 반도체 세정제, 살충제 등에 사용된다.
 

또 신종 환경 호르몬으로 과불화옥탄산은 발암 물질로도 분류됐는데 몸 속에 쌓여 생체 독성을 유발해 각종질환을 일으킨다.

이 물질은 고도 정수 처리를 거쳐도 제거되지 않고 끓이면 농도가 더 높아진다고 전했고 이에 대구와 부산 마트에서는 생수가 대량으로 팔리고 있다고 하면서 시청자들에게 놀라움을 줬다.
 
jtbc‘뉴스룸’은 매일 밤 8시에 방송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