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제주 예멘 난민, 정부 “책임있는 역할을 하려고 한다”…현재 매년 400만달러 지원 중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8.06.22 15:3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정부가 예멘 난민에 대해 입을 열었다.

22일 정부는 최근 급증한 예멘 내전 난민과 관련해 “ 중견국으로 인도주의적 위기 상황에서 책임있는 역할을 하려고 한다”고 전했다.

이날 외교부 당국자는 위와 같이 말한 뒤 “예멘 인도적 위기 관련 고위급 회의 통해서 매년 100만달러씩 지원해왔고, 지난해부터는 400만달러로 액수를 늘려 더 적극적으로 참여 입장을 표명 중”이라 설명했다.

현재 예멘은 내전이 3년 동안 이어지며 다수 국민이 생명과 안전을 위협받고 있다.

2800~3000만명 수준인 예멘 전체 인구 중 인도적 지원이 필요한 인구는 2200만명이고, 800만명은 기근에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뉴시스 제공
뉴시스 제공

또한 올해 들어 예멘 난민이 갑작스럽게 늘어나며 이들의 난민 수용 여부를 두고 논쟁이 일고 있다.

지난 14일 기준 법무부에 따르면 제주에 입국한 예멘 난민은 총 561명이고 549명이 난민신청을 했다. 

제주도가 외국인 관광객 유치 목적으로 도입한 무사증 입국제도는 난민 급증사태의 원인으로 지목됐다. 

이에 법무부는 지난 1일 예멘을 무사증 입국 불허국으로 지정했다. 

또한 네티즌 사이에서 예멘 난민 수용 여부를 두고 찬반이 일고 있다.

현재 청와대국민청원에는 예멘 난민 수용 거부를 요구하는 청원이 일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