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강진 실종 여고생, 일주일 째 돌아오지 않아…경찰 “다각도로 수사 중”
  • 이나연 기자
  • 승인 2018.06.22 10:3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나연 기자] 강진에서 실종된 여고생에 대한 수사가 일주일 째 이어지고 있다.

22일 전남경찰청은 경찰 9개 중대와 소방대원 등 853명과 헬기, 드론, 탐지견 등을 동원해 실종된 여고생 A(16) 양을 찾기 위한 수색작업을 이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청 실종분석전담반 7명과 광주·전남경찰청 범죄분석관 3명이 힘을 보태고 있는 상황에서 수색은 A 양의 휴대전화 신호가 마지막으로 잡힌 강진군 도암면 야산 일대를 중심으로 펼쳐지고 있다.

여기에 도암면과 군동면의 저수지의 수중 수색도 병행 작업 중이다.

한편, 강진 여고생 실종 사건은 지난 16일 아르바이트를 하러 간다며 집을 나섰던 강진 여고생이 실종된 사건이다.

A 양은 지난 16일 오후 2시께 “아버지 친구가 소개해준 아르바이트를 하기 위해 해남 방면으로 가고 있다”라며 친구에게 SNS 메신저를 보낸 뒤 2시간 30여분만인 오후 4시 24분께 휴대전화가 꺼지며 행방불명됐다.

전날에도 A양은 “내일 아르바이트를 가는데 위험한 일이 생기면 신고해달라”라는 메세지를 보내기도 했다.

유력 용의자로 지목됐던 아버지 친구 B(51) 씨는 A 양 실종 하루 만인 17일 오전 6시께 자택과 약 1㎞ 떨어진 공사현장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또한 B 씨는 A 양의 부모가 집을 찾아오자 뒷문을 통해 달아나는 모습이 CCTV에 잡혔으며 집에서는 의류로 추정되는 물건을 태운 흔적이 발견됐다.

뉴시스
뉴시스

뿐만 아니라 그는 A 양 실종 직후 집에서 자신의 차량을 세차한 사실도 확인됐다.

이후 경찰은 B 씨의 집에서 찾은 소각 잔해물과 차량에서 발견된 머리카락 등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정 의뢰했다.

아울러 경찰 측은 B 씨가 A양을 만난 것으로 추정되는 16일 오후 9시 20분께 자신의 차량을 몰고 집을 나선 지 13여분 만에 돌아오는 모습이 담긴 CCTV를 확보했으며 또 같은 시간대 B 씨의 휴대전화 위치 신호가 군동면 인근 저수지에서 확인됐다.

경찰은 이를 토대로 B 씨가 머문 것으로 보이는 저수지와 인근 숲속도 수색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A 양의 SNS 메신저와 숨진 B 씨의 행적 등을 토대로 A 양이 범죄 피해를 당했을 가능성도 염두해 두고 다각도로 수사를 벌이고 있다”라고 전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