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군산 유흥주점 방화범의 잔인함에 ‘개그맨 김태호 사망’ 더욱 안타까움 유발
  • 이정범 기자
  • 승인 2018.06.22 07:2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범 기자] 지난 17일 33명의 사상자를 낸 전북 군산의 한 유흥주점 화재 방화범이 피해 확산을 위해 손님이 많아지길 기다리고, 불을 지른 뒤 출입구를 대걸레 자루로 막기까지 한 것으로 조사됐다.
 
21일 전북지방경찰청 등에 따르면 군산 장미동의 유흥주점에 불을 지른 이모(55)씨에 대한 추가 조사에서 이 같은 사실이 드러났다.
 
이씨는 사건 당일인 지난 17일 오후 6시께 방화를 계획하고 해당 주점 인근에 있는 선박에서 휘발유가 담긴 20ℓ 기름통을 훔쳤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이후 해당 주점 맞은편에 있는 한 사무실에 오후 6시15분께 도착해 불을 지른 오후 10시53분까지 기다렸다.
 
손님이 많아지는 시간을 기다렸다는 것이 이씨의 진술이다.
 
더구나 주점 입구에 불을 지른 뒤 미닫이 출입구를 닫고, 손잡이에 마대걸레 자루를 끼운 뒤 자루가 떨어지지 않게 비닐봉투로 묶는 잔인함까지 보였다.
 
이 화재로 3명이 숨지고 30명이 부상을 입었다.
 
이 같이 다수의 피해자가 발생한 이유는 주출입구가 화재와 이씨의 범행으로 막히자 좁은 비상구로 손님들이 몰렸기 때문이다.
 
현재 이씨는 전신에 화상을 입어 경기도 한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이씨의 상태가 호전되는 대로 현주건조물방화 치사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다.
 
한편, 개그맨 김태호(51)가 바로 이 군산 화재사고로 사망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대한민국방송코미디언협회에 따르면, 개그맨 김태호는 17일 전북 군산의 유흥주점에서 발생한 화재로 숨졌다. 행사 참석차 군산을 방문했으며, 지인들의 술자리에 참석했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고인은 1991년 KBS 개그맨으로 데뷔했다. KBS 1TV ‘6시 내고향’, KBS 2TV ‘굿모닝 대한민국’ 등에 출연했다. 

사건의 진실이 추가적으로 드러나면서 그의 죽음은 더욱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