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김비서가 왜 그럴까’ 표예진, 황찬성 단벌 알게 되고 입 단속 요청… 황보라 “너희 썸타냐?”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8.06.21 22:3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서 표예진이 황찬성의 비밀을 알게 됐다. 
 
21일 tvN 수목드라마‘김비서가 왜 그럴까’에서는 세라(황보라)는 귀남(황찬성)이 평소에 똑같은 수트를 입는 모습을 보고 똑같은 수트가 10벌이 있다고 생각했다.
 

tvN‘김비서가 왜 그럴까’방송캡처
tvN‘김비서가 왜 그럴까’방송캡처

 

이에 반해 지아(표예진)은 “수트가 한벌이다”라고 말했다.
 
지아(표예진)는 방을 구하러 다니다가 귀남(황찬성)이 옥탑방에서 살고 있는 집에 살게 됐다.
 
지아(표예진)는 옥탑방 평상에서 수트를 바느질을 하는 귀남(황찬성)을 발견했고 귀남은 지아를 보고 놀라는 표정이 됐다.
 

귀남(황찬성)은 지아에게 “내 이미지 망치면 나 안 참습니다”라고 말했고 지아(표예진)는 “아무에게도 말하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또 귀남은 회사에서 지아가 회사 사람들과 얘기할때 마다 의심을 했고 이를 본 세라(황보라)는 “둘이 썸 타냐?”라고 하면서 오해하는 모습을 보이면서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자아내게 했다.

tvN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그럴까’은 수요일,목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