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훈남정음’ 남궁민, 황정음과 본격적인 한집 로맨스 ‘스타트’

  • 장영권 기자
  • 승인 2018.06.21 18:0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영권 기자] SBS 수목‘훈남정음’의 남궁민이 황정음과 본격적인 한집로맨스를 펼친다.

드라마 ‘훈남정음’ 지난 6월 20일 방송분에서는 훈남(남궁민 분)과 정음(황정음 분)이 사귀기로 결정했고, 이와중에 준수(최태준 분)이 뒤늦게 정음에게 자신의 마음을 고백하면서 삼각관계가 형성될 가능성이 커졌음이 그려졌다. 이에 후속스토리에 대한 관심도 증폭한 가운데 21일 17,18회 예고편이 공개되어 눈길을 끌고 있는 것.

영상은 수지(이주연 분)의 등장이후 자신이 사는 집을 떠난 훈남이 정음의 집에 하숙을 하는 내용으로 시작되었다. 여기서 “놀랬지”라며 정음에게 웃음을 선사한 훈남은 “저 정음이에게 고백했습니다”라는 준수의 말에 시큰둥하게 “그래요? 저는 어제부터 정음이랑 사귀기로 했습니다”라고 대꾸해 준수를 놀라게 한 것.

장면이 바뀌고, 유반장(이문식 분)은 “밤 12시 이후에는 소등”이라는 엄명을 내리지만, 훈남과 정음은 서로 같은 공간에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웃음이 나와 참을 수 없었다. 그러다 몰래 방을 빠져나와 만나려던 둘은 문앞에서 보초를 서고 있는 준수에게 그대로 걸리자 아쉬워하기도 했다.

남궁민·황정음 / SBS 수목드라마 ‘훈남정음’
남궁민·황정음 / SBS 수목드라마 ‘훈남정음’

한편, 정음은 공작소에 들렀다가 수지를 만나고, 그녀로부터 훈남에 대해 잘 아는지 묻다가 “마음을 놓으면 안되는 여자라는 거”라는 말을 들었다. 하지만 정음은 이에 아랑곳 않았고, 심지어 훈남에게 기습 볼키스를 하며 애정표현을 한 뒤 “집에서 보자”라는 말과 함께 한껏 미소를 짓기도 했던 것.

한 관계자는 “이번회부터는 훈남과 정음이 한 집에 살면서 로맨스를 펼치게 될 예정인데, 이에 따라 삼각관계 가능성도 생기면서 더욱 재미있어질 것”이라며 “여기에다 수지의 등장 또한 이들의 로맨스에 큰 파장을 일으킬테니 꼭 본방송을 지켜봐달라”라고 소개했다.

황정음(나이 34세)·남궁민(나이 41세) 주연의 드라마 ‘훈남정음’(극본 이재윤, 연출 김유진, 이광영, 제작 몽작소)은 사랑을 거부하는 비연애주의자 '훈남'과 사랑을 꿈꾸지만 팍팍한 현실에 연애포기자가 된 '정음'이 연애불능 회원들의 솔로 탈출을 도와주다가 사랑에 빠져버린 코믹 로맨스로, 이재윤 작가와 김유진 감독이 의기투합했다. 매주 수,목요일 밤 10시 SBS-TV에서 방송되며, 17, 18회는 6월 21일 목요일 밤 10시에 공개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