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국민들 분노케 한 ‘故 신해철 의료사고’의 전말…‘의사면허 철밥통 논란’
  • 장영권 기자
  • 승인 2018.06.20 17:4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영권 기자] 주진우·이수정 교수·임현주 아나운서가 그간 대한민국 사회에서 논란이 된 사건들을 소환해 파헤친다.

사법부를 향한 돌직구 토크쇼 MBC ‘판결의 온도’가 한층 더 강력해져서 돌아온다.

‘판결의 온도’는 그간 일반 국민들의 정서로는 이해하기 힘들었던 법원 판결들에 돌직구를 던지며 시청자들의 공감과 지지를 얻은 법률 토크쇼로 지난 3월 파일럿 방송 이후 큰 호평을 받은 바 있다.

22일(금) 첫 방송 주제로는 수많은 국민들을 분노케 했던 ‘故 신해철 의료사고’ 판결을 소환해 故 신해철 의료사고의 전말과 승소율 1% 의료소송의 세계에 대해 신랄하게 파헤쳐 보며 ‘의사면허 철밥통 논란’에 대해서도 이야기 나눠본다.

주진우·이수정 교수·임현주 아나운서 / MBC ‘판결의 온도’
주진우·이수정 교수·임현주 아나운서 / MBC ‘판결의 온도’

뿐만 아니라 ‘판결의 온도’는 정규 편성되며 비슷한 상황처럼 보이지만 유죄와 무죄로 경계가 나뉜 두 가지 사건을 소환해 그 이유를 살펴보는 ‘판결의 경계’ 코너를 신설했다. ‘판결의 경계’의 첫 주제는 ‘정당방위’로 대한민국 대표 범죄심리학자 이수정 교수가 자리해 사건을 살펴보고 다양한 이야기를 나눠볼 예정이다.

특히, ‘판결의 온도’는 첫 회부터 더욱 강력해진 패널 군단이 등장해 시선을 사로잡는다. 파일럿부터 사이다 멘트로 시청자의 마음을 시원하게 해준 주진우 기자와 더불어 국내 여성 프로파일러 1호인 범죄심리학자 이수정 교수, 지상파 최초 안경 쓴 여성 뉴스 앵커로 주목을 받은 임현주 아나운서까지 출연하며 라인업이 더욱 막강해졌다. 더불어 의료 사고라는 주제의 특성에 맞춰 故 신해철 유족 측 법률 대리인인 박호균 변호사와 대한의사협회 법률 자문 이준석 변호사가 출연해 환자와 의사의 입장에서 치열한 법리 공방을 펼친다. 

탄탄한 재정비를 마치고 강력하게 돌아온 MBC ‘판결의 온도’는 오는 6월 22일(금) 밤 8시 55분에 첫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