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애플, 아이폰 해킹 방지 기능 강화…‘USB 제한 모드’ 포함
  • 양인정 기자
  • 승인 2018.06.19 18:0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인정 기자] 애플 측에서 해커들 뿐만 아니라 법 집행 기관들의 정보 접근도 어렵게 만드는 새로운 기능을 아이폰에 탑재한다고 밝혔다. 

지난 13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애플은 아이폰과 아이패드에서 실행되는 iOS 소프트웨어의 향후 업데이트에 ‘USB 제한 모드’라는 새로운 기능을 포함시킬 예정이다.

USB 제한 모드는 아이폰이 잠긴지 한시간 뒤부터 라이트닝 포트를 통한 데이터 전송을 비활성화한다. 포트는 충전을 위해 사용될 수는 있지만 해킹 도구가 아이폰에 장치에 접근하는 것을 막는다. 이 해킹 도구는 수사 목적 등으로도 널리 활용되고 있다.

애플은 지난 2016년 샌 버나디노 총기 난사 사건 당시 수사 협조 문제로 미국 연방수사국(FBI)와 충돌한 적이 있다.

아이폰 내의 정보는 암호화돼 있어 애플이나 소유자 본인의 협조가 없을 경우 영장이 발부된 상태에서도 수사기관이 접근하기 어렵다. 이에 FBI는 아이폰의 잠금 해제를 위한 특수 소프트웨어 개발을 요구했지만, 애플은 이를 거부했다. 결국 FBI는 아이폰을 해킹할 수 있는 해킹 도구를 구입해 사용했다.

지난 4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에서 열린 애플 연례 세계개발자회의(WWDC)에서 참석자들이 발표를 기다리고 있다. / 뉴시스

하지만 새로 개발된 기능은 이런 해킹 도구의 접근마저 어렵게 해 애플과 정부 사이의 긴장을 고조시킬 수 있다.

애플은 이날 성명을 통해 “우리는 고객들이 해커, 신원 도용, 개인 정보 침입 등으로부터 보호받을 수 있도록 모든 제품의 보안을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있다”며 “우리는 법 집행에 대해 가장 큰 존경심을 갖고 있고, 그들의 일을 방해하기 위해 우리의 보안 기능을 설계한 것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