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해피투게더 3’ 안영미, “방송국은 나를 담을 수 있는 그릇이 안 된다” 폭소 유발

  • 양인정 기자
  • 승인 2018.06.19 09:4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인정 기자] ‘해피투게더 3’에 출연한 안영미가 파격 발언을 해 화제다.

지난 5월 24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 3’에는 안영미와 송은이가 게스트로 출연해 화려한 입담을 뽐냈다.

이날 MC들은 안영미에게 “왜 방송을 안 하냐”는 질문을 하자 안영미는 “저는 뭐만 하면 편집이 된다”라고 밝혀 모두를 폭소케 했다.

이어 그는 “방송국은 나를 담을 수 있는 그릇이 안 된다”라고 덧붙이며 안영미다운 개그감을 뽐냈다.

이에 유재석은 “본인이 바뀔 생각은 하지 않는 거냐”라고 묻자 안영미는 멋쩍은 웃음을 보였다.

KBS2 ‘해피투게더 3’ 방송 캡처

‘해피투게더 3’는 스타들이 펼치는 재미있는 게임과 진솔한 토크를 통해 자극적이고 단순한 웃음을 탈피, 모든 세대를 아우르는 유익하고 즐거운 시간을 마련하는 프로그램.

KBS2에서 매주 목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