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무디스, 한국 신용등급 Aa2 유지…Aa2 등급이란? ‘세 번째로 높은 등급’

  • 김노을 기자
  • 승인 2018.06.18 13:3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노을 기자] 세계 3대 국제신용평가기관 무디스(Moody’s)가 한국의 국가신용등급을 Aa2로 유지했다.

18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무디스는 이날 오전 한국의 국가신용등급을 현재수준인 ‘Aa2‘로 유지하고 국가신용등급 전망도 '안정적(Stable)'으로 유지한다고 발표했다.

이번 등급 평가는 무디스가 지난 4월4일부터 사흘간 방한해 진행한 연례협의 결과를 반영해 발표됐다.

‘Aa2‘는 무디스에서 세 번째로 높은 등급이다. 한국은 지난 2015년 12월 처음으로 해당 등급을 받았고, 현재까지 같은 등급을 유지하고 있다.

무디스는 세 가지 근거를 들며 한국의 국가신용등급을 유지했다고 설명했다. 강한 경제회복력, 지정학적 리스크, 재정건전성 강화 등이다.

무디스는 북한과의 잇따른 정상회담에 따라 지정학적 리스크가 완화됐다고 평가하면서도, 상당한 불확실성이 존재한다고 언급했다. 일각에서는 남북·북미 정상회담이 순조롭게 진행되면서 한국의 신용등급이 높아질 수 있을 것이란 기대감이 있었지만, 무디스는 신중한 자세를 취한 셈이다.

무력충돌 가능성이 주는 등 긴장상태가 상당히 줄었지만,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구축을 위한 구체적인 실행방안이 없고 북미관계는 여전히 예측하기 곤란하다는 지적이다. 특히 ▲비핵화 범위와 속도 ▲주한미군 문제 ▲북한정권 붕괴가능성 등을 두고 불확실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마이클 테일러 무디스 아태지역 대표 / 뉴시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마이클 테일러 무디스 아태지역 대표 / 뉴시스

무디스는 이어 한국경제가 글로벌 충격에 대해 강한 경제적 회복력을 유지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단기적으로 양호한 외부수요, 확장적 재정정책, 소득증가로 인한 견조한 소비 등으로 경기 성장세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중장기적으로는 고령화에 따른 성장잠재력 감소가 예상되지만 혁신에 대한 투자가 생산성을 높일 것이라고 봤다.

재정건전성에도 긍정적인 점수를 매겼다. 재정흑자 지속, 적정한 국가부채, 매우 낮은 외채, 강한 부채 상환능력 등을 바탕으로 높은 건전성을 유지하고 있다고 평가했고, 비금융 공공부문의 성과개선과 우발채무 감소 등도 긍정적으로 언급했다. 다만 재벌의 큰 영향력 등 부패에 대한 통제가 선진국에 비해 낮고, 고령화에 대한 대응이 미진하다고 덧붙였다.

무디스는 한국의 국가신용등급 전망을 '안정적'으로 유지한 것과 관련해서는 강점과 도전 요인이 함께 존재한다고 설명했다.

견조한 펀더멘탈과 높은 재정·대외 건전성을 지속하는 점과 최근 긴장완화로 무력 충돌 가능성이 약화된점을 강점으로 꼽았다. 반면 도전요인으로는 급격한 고령화를 극복하기 위한 정부의 구조개혁 실행과 여전히 군사적 충돌 가능성이 남아있다는 점을 언급했다.

아울러 무디스는 향후 한국의 국가신용등급 조정요인을 제시했다. 기준점을 제시한 셈이다.

실질적으로 비가역적인 지정학적 리스크 완화로 전쟁 위협이 감소하거나, 잠재성장률을 높이고 고령화를 극복하는 경제구조개혁을 상향요인으로 제시했다.

하향요인으로는 무력충돌 우려나 북한정권 붕괴 등 지정학적 리스크 심화, 구조개혁 퇴보, 심각한 재정건전성 악화 등을 거론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