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탐정: 리턴즈’ 개봉 5일만에 100만 돌파...권상우X성동일X이광수 자축까지

  • 김희주 기자
  • 승인 2018.06.18 01:3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희주 기자] 영화 ‘탐정: 리턴즈’가 6월 17일 개봉 5일만에 100만 관객을 돌파해 새로운 흥행 시리즈의 탄생을 예고했다.

셜록 덕후 만화방 주인 ‘강대만’(권상우)과 레전드 형사 ‘노태수’(성동일)가 탐정사무소를 개업, 전직 사이버수사대 에이스 ‘여치’(이광수)를 영입해 사건을 파헤치는 코믹범죄추리극 ‘탐정: 리턴즈’가 개봉 5일째인 6월 17일(일) 오후 7시 50분 100만 관객을 돌파했다.

‘탐정: 리턴즈’의 이러한 흥행 속도는 2015년 개봉한 전편 ‘탐정: 더 비기닝’을 가볍게 압도한 성적이며 대표적인 한국 시리즈 영화 ‘타짜’ 시리즈와 같은 속도, ‘조선명탐정’의 전체 시리즈를 뛰어넘은 속도로 새로운 흥행 시리즈의 탄생을 증명했다.

게다가 ‘탐정: 리턴즈’의 100만 돌파는 올해 개봉해 340만 관객을 동원한 코미디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보다 빠른 속도이며, 같은 코미디 장르로 흥행한 ‘공조’, ‘보안관’, ‘스물’과 같은 기록으로 눈길을 끈다.

CJ엔터테인먼트/(주)크리픽쳐스
CJ엔터테인먼트/(주)크리픽쳐스

더불어 ‘탐정: 리턴즈’는 2018년 개봉한 한국영화 중 최단 기간에 100만 관객을 돌파하고 최고 스코어를 기록한 ‘독전’과 같은 속도로 흥행몰이에 나서고 있어 더욱 관심이 집중된다. 이렇듯 6월 극장가에 흥행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탐정: 리턴즈’는 관객들의 뜨거운 입소문과 평점 고공행진을 이어가며 흥행질주를 예고하고 있다.  

특히, ‘탐정: 리턴즈’는 트리플 탐정으로 돌아온 권상우, 성동일, 이광수의 찰떡 케미부터 코미디는 물론, 한층 커진 사건의 스케일까지 두루 호평을 받고 있어 더욱 이목을 집중시킨다. 

절찬 상영 중.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