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브리핑 전문] 더민주, “홍준표의 자유한국당 비판 일리 있어”

  • 이정범 기자
  • 승인 2018.06.17 21:4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범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홍준표 전 대표의 페이스북 발언에 일리 있다는 입장을 내놨다.
 
17일 더불어민주당은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의 페이스북 발언에 대한 논평을 내놨다.

더불어민주당 로고
더불어민주당 로고

아래는 김현 대변인 브리핑 전문.

자유한국당이 반성문을 쓴 지 하루 만에 홍준표 전 대표가 거친 표현으로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문제점을 세세히 공격함으로써 자중지란에 빠지는 모습이다.
 
사실 자유한국당의 반성문이라고 하는 것도 구체성이 떨어지는 모호한 표현으로 점철된, 진정성이 결여된 반성문이었다.
 
국민들은 자유한국당이 국정 운영에 발목 잡는 모습을 표로써 심판했는데, 자유한국당이 집단으로 반성하는 모습은 그냥 잘못했다는 식의 시늉에 불과했다.
 
어떤 반성적 행동을 할 때에는 구체적으로 자신이 무엇을 잘못하고, 무엇을 개선하겠다는 것인지 분명히 밝혀야 한다.
 
자유한국당이 지금 반성하고 개선할 것은 첫 번째로 문재인 정부 1년 동안 사사건건 발목잡기에만 치중했던 모습이다.
 
두 번째는 문재인 정부의 한반도 평화 조성에 대해 무책임한 반대를 일삼고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에 대해 지속적으로 색깔론과 마녀사냥에만 몰두했던 점이다.
 
세 번째는 최저임금 도입, 추경 등에서 드러났듯이 민생, 경제, 일자리 등 민생 정책까지도 이유 없는 반대를 해왔던 것이다.
 
그런데 그런 구체적 반성과 쇄신 없이 막연한 할리우드 액션과 ‘그 밥에 그 나물’격인 단편적 인적 쇄신의 모습만 보여주고 있다.
 
그런 ‘위장 반성쇼’라는 게 스스로도 못마땅했는지, 홍준표 전 대표는 특유의 페이스북 정치를 통해 자유한국당 의원들에게 경험했던 실망스런 모습에 대해 노골적으로 공격하고 나섰다. 국민 입장에서는 눈살을 찌푸리게 만드는 모습이지만 따지고 보면 일견 일리 있는 지적이기도 하다.
 
자유한국당은 지금 모호한 반성문을 읽을 것이 아니라, 이제라도 문재인 정부의 국정운영에 대한 협력과 더불어민주당의 국회 운영에 대한 원만한 대화와 합의를 약속해야 한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당대표 권한대행을 비롯한 임시 지도부가 과연 국회 원구성 협상과 함께, 그동안 미뤄왔던 국회의 ‘판문점 선언’ 지지 결의안 채택을 둘러싸고 그런 모습을 보일 수 있을지가 시금석이 될 것이다.
 
자유한국당 뿐만 아니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도 국민의 여망인 국회 정상화와 협력에 그런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지 국민들이 지켜보고 있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2018년 6월 17일

더불어민주당 공보국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