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홍준표, “의총에 술 취해 온 사람-사생활 추한 사람-국비 세계일주 꿈꾸는 사람 있어”

  • 이정범 기자
  • 승인 2018.06.16 11:1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범 기자]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는 자리를 내려놓을 때도 남달랐다.
 
15일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는 대표직 사퇴에 대한 입장을 전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 뉴시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 뉴시스

아래는 페이스북 전문.

내가 지난 1년 동안 당을 이끌면서 가장 후회되는 것은 비양심적이고 계파 이익 우선 하는 당내 일부 국회의원들을 청산 하지 못했다는 것입니다.

내가 만든 당헌에서 국회의원 제명은 3/2 동의를 얻어야 한다는 조항 때문에 이를 강행하지 못하고 속 끓이는 1년 세월을 보냈습니다.

마지막으로 막말 한번 하겠습니다.

고관대작 지내고 국회의원을 아르바이트 정도로 생각 하는 사람,

추한 사생활로 더 이상 정계에 둘 수 없는 사람,

의총에 술이 취해 들어와서 술주정 부리는 사람,

국비로 세계일주가 꿈인 사람,

카멜레온처럼 하루에도 몇 번씩 변색하는 사람,

감정 조절이 안되는 사이코패스 같은 사람,

친박 행세로 국회의원 공천 받거나 수차례 하고도 중립 행세하는 뻔뻔한 사람,

탄핵때 줏대없이 오락가락 하고도 얼굴 ,경력하나로 소신 없이 정치생명 연명하는 사람,

이미지 좋은 초선으로 가장하지만 밤에는 친박에 붙어서 앞잡이 노릇하는 사람,

이런 사람들 속에서 내우외환으로 1년을 보냈습니다.

이제 나는 평당원으로 돌아 왔습니다.

이런 사람들이 정리되지 않으면 한국 보수 정당은 역사 속에 사라질 겁니다.

이념에도 충실 하지 못하고 치열한 문제 의식도 없는 뻔뻔한 집단으로 손가락질 받으면 그 정당의 미래는 없습니다.

국회의원 수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이념과 동지적 결속이 없는 집단은 국민들로 부터 외면 당할수 밖에 없습니다.

혁신 방향은 바로 이것입니다.

가장 본질적인 혁신은 인적 청산 입니다.

겉으로 잘못을 외쳐본들 떠나간 민심은 돌아오지 않습니다.

나는 이제 더 이상 말하지 않고 이 말로 페이스북 정치는 끝냅니다.

이와 같은 그의 게시물에 네티즌들의 관심이 모였다.

그동안 감사 했습니다.

홍준표 페이스북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는 이번 지선의 참패 이후 대표직을 내려놨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