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한수원, 文정부 ‘탈원전 정책’에 월성 원전 1호기 조기 폐쇄
  • 양인정 기자
  • 승인 2018.06.15 16:0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인정 기자] 월성 원전 1호기가 폐쇄된다.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맞춰 월성 원전 1호기 조기 폐쇄 결정이 오늘(15일) 확정됐다. 

경북 경주시 양남면에 위치한 월성 원전은 한국 최초의 가압 중수로형 원전이다. 설비용량은 679㎿. 지난 1997년 캐나다에서 개발한 가압 중수로형 원자로를 착공한 뒤 1983년 상업운전을 시작했다. 

월성 원전 1호기는 ‘저농축 우라늄’과 물을 사용하는 경수로 방식의 원전과 달리 ‘중수로 방식’이다. 물보다 무거운 물인 중수를 냉각재로 사용한다. 

발전 과정에서 방사성 물질인 ‘삼중 수소’가 많이 나와 인근 주민들의 방사선 피폭 위험 논란이 계속됐다. 또 국내 전체 원전에서 만들어내는 ‘사용후 핵 연료’ 절반 이상이 월성 원전 4기에서 나올 정도로 중수로에서는 ‘핵 연료’도 많이 나온다. 

월성 1호기는 당초 설계수명 30년에 따라 지난 2012년 폐쇄될 예정이었다. 하지만 지난 2015년 2월27일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수명을 한 차례 연장하면서 오는 2022년 11월까지 운영될 예정이었다. 당시 노후설비 교체 및 안전성 강화를 위해 5600억원이 투입됐다. 

이후 한수원과 지역 주민들 사이 보상 문제와 안전성 논란 등으로 2015년 6월이 돼서야 재가동이 시작됐다. 

또 지난 2016년 경주와 포항에서 잇따라 강진이 발생하면서 노후 원전에 대한 안전성 문제가 다시 논란이 됐다. 설계수명 30년을 넘어섰지만, 여전히 가동되고 있는 월성 1호기를 빨리 정지시켜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았다. 

한국수력원자력

한편, 경주 시민단체는 해당 결정에 대한 환영의 입장을 밝혔다.

탈핵경주시민 공동행동은 이날 성명서를 내고 정부에 낡은 핵발전소의 수명연장을 금지하는 법안 마련을 촉구했다. 

이들은 “월성 1호기는 수명연장과 핵폐기물, 경주 지진까지 더해지면서 핵발전소의 위험을 상징하는 구조물이었다”면서 “월성 1호기 폐쇄를 계기로 노후핵발전소의 수명연장 금지를 제도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