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자유한국당 초선들, “당 운영 전면 나서지 말고 책임있는 결단 내려야”
  • 김민성 기자
  • 승인 2018.06.15 16:0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민성 기자] 자유한국당 초선 의원들이 6·13 지방선거에서 당이 사상 최악의 참패 결과를 거둔 것과 관련해 입장을 밝혔다.

15일 초선 의원들은 “보수정치 실패에 책임이 있는 중진은 정계 은퇴하고 당을 제대로 이끌지 못한 중진은 당 운영의 전면에 나서지 말고 책임있는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순례·김성태(비례)·성일종·이은권·정종섭 한국당 의원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은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우리 당은 지난 대통령선거와 지방선거에서 국민의 버림을 받았다. 더 이상 기득권과 구태에 연연하며 살려고 한다면 국민은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제 우리 당은 자유민주주의 대한민국의 정체성과 가치를 살리기 위해 모든 희생을 감수해야 한다. 시대적 소명과 국민의 명령을 겸허히 받들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자유한국당 정종섭 의원 / 뉴시스 제공
자유한국당 정종섭 의원 / 뉴시스 제공

그러면서 이들은 중진들의 결단을 요구하며 “우리의 이 걸음은 어떤 경우에도 중단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종섭 의원은 기자회견 직후 기자들과 만나 “우리 당으로서는 굉장히 엄중한 상황이다. 오늘 아침 급한대로 모인 의원들끼리 입장을 우선 말씀드린다. 지방선거에서 준엄한 심판을 받아 반성뿐 아니라 이에 부응하는 결심을 하지 않으면 한국당이 살아남을 수가 없고 우리 정치에서 보수 정치도 살아남기 힘들다는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정계 은퇴 요구가 총선 불출마, 차기 당권 불출마 요구를 포함한다며 “앞으로 의총 등에서 (당을 꾸려갈 방안 등이) 논의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당은 전날 지방선거 참패 책임을 지고 당 지도부가 총사퇴함에 따라 이날 오후 2시께 국회에서 비상의원총회를 열고 비상대책위원회 구성 등을 비롯한 향후 당 체제에 대해 논의하고 직후 한국당 초선의원 모임도 열릴 예정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