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펜스, “한미 합동군사훈련은 중단하지만 통상적인 태세훈련은 계속될 것”
  • 김민성 기자
  • 승인 2018.06.13 13:4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민성 기자] 12일(현지시간)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6개월에 한번씩 실시하는 한미 합동군사훈련은 중단하지만, 통상적인 태세훈련은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 인터넷 매체 악시오스에 따르면 펜스 부통령은 이날 미 의회에서 공화당 상원의원들과 오찬을 하는 동안 이같이 말했다.

뉴시스 제공
뉴시스 제공

트럼프 대통령은 싱가포르 현지시간으로 지난 12일 북미정상회담 공동합의문 서명 후 가진 단독 기자회견에서 “한미군사훈련 비용은 비싸고 도발적이며 부적절하다. 중단하면 비용이 절약된다”고 밝혔다. 

이때문에 펜스 부통령의 발언은 모든 한미 합동군사훈련을 중단하는 것은 아니라는 의미이기 때문에 트럼프 대통령의 발표를 부정하는 것으로 해석될 수 있다고 악시오스는 전했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합의한 내용과 관련해 더 큰 혼란을 야기시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