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트럼프-김정은, 외신들 “트럼프 환상적 회담” 헤드라인으로 앞 다퉈 보도 #오찬 #환상적회담 #나이
  • 이정범 기자
  • 승인 2018.06.12 16:5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범 기자]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미국 트럼프 대통령이 12일 북미정상회담을 마치고 합의문에 서명했다. 다음은 두 정상의 모두발언 내용.
 
트럼프 대통령은 “중요한 서명을 하도록 하겠습니다. 굉장히 포괄적인 문서이고 저희의 좋은 관계를 반영하는 결과물이라 하겠습니다. 조금 이따 오후 2시 30분에 기자회견을 합니다. 두시정도 지나서가 되겠는데 그리고 나서 김정은 위원장과 저를 대신해 관계된 내용을 배포하겠습니다. 이번에 서명하게 된 걸 매우 영광스럽게 생각합니다. 김 위원장님도 한 말씀 해주십시오”라고 말했다.

세계외신 헤드라인
세계외신 헤드라인

 
이에 김정은 국무위원장 “역사적인 만남에서 지난 과거를 딛고 새로운 출발을 알리는 서명을 하게 될 것입니다. 세상은 아마 중대한 변화를 보게 될 것입니다. 오늘과 같은 이런 자리 위해서 노력해주신 트럼프 대통령께 사의를 표합니다. 감사합니다”라고 답했다.
 
그의 답이 끝나자 트럼프는 “매우 고맙습니다. 이 절차를 빠르고 신속하게 시작하게 될 것입니다. 잠시 뒤에 보여드릴 겁니다. 서명한 합의서는 포괄적이고 양국 모두가 만족하고 있습니다. 저희의 좋은 호의와 노력의 결과물이라 할 수 잇겠고 준비해주신 폼페이오 장관과 북한 측 담당자들의 많은 노력에도 감사드립니다. 오늘 일어난 결과에 대해 자랑스럽게 생각합니다. 북미관계도 자랑스럽고 한반도의 향후 미래는 지금과는 굉장히 달라질 것입니다. 이전과는 다른 상황이 될 것이고 우리 둘 다 무언가를 하고 싶습니다. 새로운 관계를 만들어 나갈 것입니다. 여러분들도 깜짝 놀라고 행복한 상황이 전개될 것입니다. 전 세계를 향해 크고 어려운 문제를 해결해 나갈 것입니다. 김정은 위원장님께 감사합니다. 밀도 있는 시간을 보냈고 그 어느 누구의 기대보다도 좋은 결과를 만들었다고 생각합니다. 앞으로 더 많은 진척이 있을 것입니다. 오늘 함께 할 수 있어서 영광이었습니다. 대표단에도 감사합니다”라고 말했다.
 
이와 같은 그들의 모습을 외신은 대대적으로 보도했다. The New York Times, The Guardian, The Daily Mail China Daily, The Washington Post, The Daily Telegraph, The Wall Street Journal, USA Today, The Times of India, The Independent, Los Angeles Times, El País El País, The People's Daily 등 해외 유력 언론들은 각 언론매체 헤드라인에 두 사람의 만남, 악수 장면, 주요 발언을 대대적으로 걸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호텔에서 트럼프 대통령광 역사적인 첫 만남을 가졌다.

세계외신 헤드라인
세계외신 헤드라인

두 정상은 이날 오전 9시4분(이하 현지시간·한국시간 오전 10시4분)께부터 단독회담, 확대 정상회담, 업무오찬, 산책 등의 일정을 진행했다. 
 
그리고 오후 1시40분께 서명식장에 입장해 양측 참모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합의문에 서명했다. 그리고 기념촬영을 했다.

세계외신 헤드라인
세계외신 헤드라인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정상회담에서 많은 진전이 이뤄졌다. 정말로 아주 긍정적"이라며 "정말 환상적인 회담”이라고 밝혔다.
 
각종 외신보도에 따르면 이번 합의문에는 북한 체제 보장과 완전한 한반도 비핵화가 담겨 있다고 한다.

세계외신 헤드라인
jtbc 방송 캡처

 
워딩 그대로라면 한국 국민 입장에서도 ‘환상적 회담’인 셈.
 

또한 평화체제 구축 노력, 판문점선언 재확인, 한반도의 항구적-안정적 평화를 위한 노력, 새로운 북미관계 설정, 美전몰자 유해 송환 등의 내용도 담겨 있다고 알려져 관심을 모으고 있다.

 
중국 외교부는 북한의 요청에 따라 북미정상회담에 참석하는 북한 대표단에서 항공기를 제공했다고 확인했다. 
 
한편 11일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겅솽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중국의 요청에 따라 중국 민간항공사가 북한 대표단의 싱가포르행을 위해 관련 서비스를 제공했다”고 답했다. 
 
겅 대변인은 중국이 관련 비용을 받았는지 등 질문에 대해서는 답변을 하지 않았다.
 

전날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시진핑 주석과 리커창 총리 등 중국 고위급 전용기인 중국국제항공 소속 보잉 747기를 이용, 평양에서 출발해 중국의 특급 경호 속에 싱가포르 창이 공항에 도착했다.
 
현재는 김정은 위원장이 탔던 中전용기가 베이징서 이륙한 것으로 알려져 관심을 모으고 있다.

태어난 곳도, 나이도, 자라온 환경도, 스타일도 다른 두 정상. 과연 무엇을 어떻게 합의해 세계와 한반도에 평화를 가져올까. 귀추가 주목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