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유승민, 이재명에 “홍준표 욕할 자격 없다”…정태옥 이부망천에 대해 “대표가 막말하니 당 의원이 배운 것” 비판 이어가
  • 장영권 기자
  • 승인 2018.06.11 12:4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영권 기자]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11일 형수 욕설 논란·김부선 스캔들 등을 겪고 있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후보에 대해 "그분의 막말이나 그런 게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를 욕할 자격조차 안 되는 후보"라고 강력 비난했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이날 경기 평택 통복시장에서 뉴시스와 만나 이같이 말했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그런 분이 경기지사 도정을 4년 동안 맡는 건 우리나라에서 인구가 제일 많은 1300만 경기도민들의 자존심과 관련된 문제"라고 했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또 이 후보 논란을 '쓸데없는 것'이라고 규정한 추미애 민주당 대표에 대해서는 "검증된 능력이 없고 도덕성에 결정적 문제가 있는 후보를 '일만 잘하면 되지' 이런 식으로 생각하는 민주당 대표 문제인식이 국민들 눈높이에 너무 안 맞다"고 비판했다.

바른미래당 공동대표 / 뉴시스
바른미래당 공동대표 / 뉴시스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집권여당 대표로서 할 수 있는 말이 아니다"라며 "아무리 선거 막판이고 자기들이 여론조사가 높게 나온다고 국민들을 너무 우습게보고 너무 오만한 게 아닌가 그런 생각이 든다"고 했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아울러 정태옥 의원의 '이부망천(뜻: 이혼하면 부천으로, 망하면 인천으로 간다)' 논란에 대해 "당대표가 맨날 막말을 하니까 국회의원들이 배워서 그런 말을 함부로 한다. 그게 자유한국당 전체에 만연돼 있는 것 같다"고 홍 대표를 재차 비판했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정 의원이) 자진탈당을 했지만 (그 전에) 징계를 하겠다는 소식을 접하고 '누구를 징계할 자격이 있는 당인가'(라고 생각했다)"라며 "그게 참 한심했다"고 했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이어 "진짜 개혁적이고, 깨끗하고, 따뜻하게, 정의롭게 정치할 수 있는 우리 개혁보수 정당을 국민들이 선택을 해주셔야 2번 자유한국당을 끝장낼 수 있다"고 대안야당으로서 바른미래당 지지를 요청했다.

또한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이날 경기 평택 안중시장과 평택시장을 방문, 이틀 앞으로 다가온 6·13 지방선거에서 바른미래당 후보 지지를 호소했다.

상인들은 대체로 대선 주자로 활동했던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를 알아보고 "열심히 하시라"고 격려를 건넸다. 한 여성 상인은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를 멀찍이서 발견하자 두 팔을 벌리며 "장사 좀 잘 되게 해달라"고 외치기도 했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시장에서 만난 상인, 행인들에게 '깨끗함'을 강조하며 "저희 3번 깨끗하게 잘 하겠다", "열심히 하겠다", "선거가 끝나면 잘 할 사람들"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11일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북미 정상회담에 대해 "북풍이 선거에 영향을 미친 적이 없다"고 대북 이슈와 지방선거 분리를 강조했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이날 경기 평택 통복시장에서 뉴시스와 만나 "(북미 정상회담은) 일종의 북풍"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싱가포르 회담이 지방선거 결과에 영향을 주지 않을 거라고 본다"고 했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지방선거는 지역을 위해 일할 일꾼을 뽑는 선거지 무슨 지방선거가 외교안보를 하라는 그런 선거는 아니다"라며 "국민들께서 전혀 흔들림 없이 제일 일을 잘 할 사람을 뽑아주실 것"이라고 거듭 말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