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홍준표 “사전투표 결과 보니 판 뒤집을 수 있겠다” 자신만만…김성태 “6.13지방선거, 보수재건의 불씨를 되살리는 것”
  • 장영권 기자
  • 승인 2018.06.11 11:0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영권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6·13 지방선거가 이틀 앞으로 다가온 11일 "사전투표 결과를 보니 판을 뒤집을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자신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선거 후반 판세 분석 회의에서 "선거가 이틀밖에 남지 않았다. 남은 이틀 동안 모든 지역에서 사력을 다해서 당력을 집중하려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번 사전 투표율이 20%가 넘었다는 것은 과거와 달리 저희 지지층이 사전 투표장으로 상당히 많이 간 것"이라며 "물론 당도 조직적으로 사전 투표 독려를 했다"고 했다.

홍준표 “사전투표 결과 보니 판 뒤집을 수 있겠다” 자신만만…김성태 “6.13지방선거, 보수재건의 불씨를 되살리는 것”
홍준표-김성태 / 뉴시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특히 "이번 선거는 문재인 정부 1년 민생을 판단하는 선거"라며 "북풍은 국민 표심에 반영됐다고 본다. 남은 이틀 동안 민생 파탄 (부각에) 주력해 이번 선거를 치르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도 "독단과 전횡으로 점철된 문재인 정권이 절대권력을 향해 독주하고 있다"며 "정치가 처한 기형적 구조를 넘어 보수재건의 불씨를 되살리는 것, 그것을 통해 정치 균형을 회복하는 것이 우리에게 부여된 정치적 과제"라고 강조했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이어 "미북 정상회담에 가려 지방선거답게 이슈가 부각되지 못하는 측면도 있지만 경제 실정과 민생 파탄의 현장 분위기는 매우 심각하다"면서 "민주당이 민생경제를 외면하고 남북 관계 문제로 국민 귀를 호도하도록 방치해선 안 된다"고 재차 강조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