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드루킹 특검 요구’ 한국당의 전신 한나라당, 매크로 여론 조작 의혹 생겨 #청와대국민청원

  • 이정범 기자
  • 승인 2018.06.05 09:5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범 기자] 3당 교섭단체가 드루킹 사건 특별검사 후보자로 임정혁, 허익범 변호사 등 2명을 압축해 대통령에게 추천키로 한 것과 관련 여야는 상이한 입장을 내놨다.
 
민주당은 드루킹 사건과 관련한 공이 청와대로 넘어간 만큼 향후 정치 공세는 자제할 것을 요청한 반면 야당은 최종 선택권자인 대통령에게 하루빨리 특검을 임명해 달라고 촉구했다.
 
박범계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어 “야당의 합의 추천을 존중한다”면서도“이제 드루킹 사건과 관련해서 국회와 정당이 관여할 공적 절차는 다 마쳤다”고 했다. 

청와대 홈페이지
청와대 홈페이지

 
그러면서 “여야는 이제 더 이상 이 사건에 관한 정치적 공세를 자제할 일”이라고 요청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대통령에게 속도를 내 특검 임명을 서둘러 달라고 촉구했다.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살아있는 권력에 대한 수사는 속도가 생명”이라며 “야4당이 대승적 합의를 통해 신속하게 특검 후보를 추천한 만큼 일말의 지체 없이 특검을 임명하라”고 주장했다.
 
신보라 한국당 원내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내어 “대통령은 야3당과 국민의 절박한 요구를 더 이상 외면하지 말고 당장 내일이라도 특별검사를 임명해 하루빨리 특검이 본격적으로 가동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하라”고 요청했다.
 
그런데 오늘인 5일. 한겨레는 한나라당이 2007년 대선을 비롯한 각종 선거운동 기간에 ‘매크로(자동입력반복) 프로그램’을 활용해 포털에 댓글을 다는 등 여론을 조작한 정황이 드러났다고 보도했다. 2004년부터 2012년까지 당시 한나라당 의원 사무실에서 직원으로 일했던 인물이 이와 관련한 폭로를 했다는 것.
 

해당 보도 이후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수사를 요청하는 시민들의 국민청원이 다수 게재되고 있다.
 
한나라당은 자유한국당의 전신에 해당하는 당이다. 한나라당->새누리당->자유한국당 순으로 당명이 변경됐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