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터뷰] ‘세상 잘 사는 지은씨’ 정의제, 가수부터 배우까지 “롤모델 송중기의 길 따라가겠다”
  • 안윤지 기자
  • 승인 2018.06.03 17:3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윤지 기자] 이례적으로 평균 100만뷰를 돌파한 웹드라마 ‘세상 잘 사는 지은씨’. 늘 지은씨 옆에서 도움을 주는 우제씨, 정의제를 만났다.

지난달 29일 톱스타뉴스는 신예 정의제를 만났다. 이날 인터뷰에서 그는 웹드라마 ‘세상 잘 사는 지은씨’의 비하인드 스토리와 더불어 자신의 삶에 대한 모든 것을 털어놨다.

인터뷰에 앞서 정의제는 “웹드라마는 잘 알지 못해도, 딩고란 회사는 알고 있었다. 오디션을 봐서 들어갔다. 운이 좋게도 주연으로 발탁됐고, 많은 분이 보셨다”며 조금 늦었지만, ‘세상 잘 사는 지은씨’의 종영 소감을 전했다.

정의제 / 서울, 최규석 기자
정의제 / 서울, 최규석 기자

긴장 반 설렘 반

정의제는 웹드라마 ‘세상 잘 사는 지은씨’로 첫 데뷔를 치뤘다.  현재 재학 중인 학교는 중앙대학교 연극영화과. 그러나 무대와 영상은 또 다를 것이다.

그도 첫 촬영 날을 잊을 수가 없다고 전했다. 

“정말 너무 긴장한 상태였다. 머릿 속으로는 ‘긴장하지 말자’라고 하는데 그 떨림은 어쩔 수가 없었다. 설레기도 했다. 긴장 반 설렘 반이었다”

이어 정의제는 “확실히 무대와는 다른 점이 있다. 그래서 촬영할 때 새로운 것을 배우는 느낌이었다. 난 무언가 배우는 것을 좋아한다”고 덧붙였다.

정의제는 극 중 박우진 역으로, 지은의 직장 동료이자 훈훈한 이웃사촌을 연기했다. 그의 자상함으로 시청자들을 홀려버렸다. 실제 정의제도 그런 성격일까.

정의제 / 서울, 최규석 기자
정의제 / 서울, 최규석 기자

“우진이는 배려를 많이 하는 캐릭터다. 상대방 입장에서 생각하려고 하는 모습이 나와 비슷하다. 하지만 과감하게 지은이를 불러내는 모습들은 다르다. 난 그렇게 과감하지는 않다”

이어 그는 “난 신중하게 생각하고 계획하는 편이다”라고 덧붙였다.

‘세상 잘 사는 지은씨’는 20대 여성의 공감을 불러일으키기도 했지만, 지은과 우진의 달달한 연애 장면도 빼놓을 수 없었다.

꽤나 많은 장면이 나왔는데, 정의제는 특별히 기억나는 장면이 있다고 말했다.

“지은이가 마법에 걸린 날 내가 코트로 도와주는 장면이 기억난다. 그 편이 가장 많은 조횟수가 나온 것으로 기억한다. (바지에 묻은 피를 가려주는 장면)”

정의제 / 서울, 최규석 기자
정의제 / 서울, 최규석 기자

웹드라마가 너무 잘 되다보니 ‘세상 잘 사는 우진씨’로 시즌2를 원하는 네티즌들이 꽤 많았다. 

정의제는 “나도 그 댓글을 봤다. 회식때 나도 너무 궁금해서 물어봤지만, 아직까지 큰 생각은 없다고 하셨다. 반응이 좋으면 다시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세상 잘 사는 지은씨’는 제목에서도 보았듯이 주연 지은 역을 맡은 박규영을 중심으로 돌아간다. 같은 주연이지만, 조금 아쉬운 부분도 있을 터.

하지만 그는 “아니다. 20대들에게 지은이의 삶이 많은 공감을 샀고, 칭찬의 댓글이 많았다. 난 나의 역할이 있었고, 그걸 한 것 뿐이다. 재미있게 촬영하고 소중한 시간이었다”라고 단호하게 대답했다.

정의제 / 서울, 최규석 기자
정의제 / 서울, 최규석 기자

“그동안의 경험이 날 단단하게 만들었다”

정의제에게는 특별한 경력이 있다. 바로 앨범 발매 경력이다. 그는 배우로 데뷔하기 이전에 중화권에서 활동했던 적이 있었다고.

그는 “대만에서부터 활동했다. 신기하게도 당시 한류가 뜨거울 때라서 (날) 좋아해줬다. 그때 중국어 정말 열심히 했었는데…”라고 말하며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정의제는 “중화권 스타의 뮤직비디오를 촬영하고, 나 혼자 리얼리티를 촬영하기도 했다. 그때 인연이 닿은 한 프로듀서와 함께 앨범을 작업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흔쾌히 앨범을 발매한 일을 보면, 어느 정도 노래에도 관심이 있던 것 같은데 배우의 길은 어떻게 걷게 된 것일까. 그는 본래 꿈이 영화배우였다고 전했다.

“영화 배우가 꿈이다. 영화는 정말 평생 소장된다는 점에 큰 매력이 있는 것 같다. 예전에 밴드부를 했었어서 노래도 좋아했지만, 그래도 난 연기다”

이어 그는 “롤모델이 많다. 우리 회사인 차태현, 송중기 선배님도 있고 고창석, 손창민 선배님도 있다. 그저 길을 잘 따라가야 겠다는 생각만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의제 / 서울, 최규석 기자
정의제 / 서울, 최규석 기자

마지막으로 그의 목표를 물었다. 그는 “공감할 수 있는 연기를 하는 배우가 되고 싶다. ‘보고싶은 배우’란 말이 믿음과 공감이 있어야 보고 싶어지는 것 같더라. 난 이게 가장 큰 목표다”라고 말하며 열의를 보였다.

정의제를 봤을 때, 신인 배우라고 하기엔 다소 나이가 많은 감이 있다고 할 수 있다. 그 또한 나이에 대한 불안함이 있다고. 하지만 그럴 때마다 그동안 해왔던 것들은 되새김질 한다고 말했다.

맞는 말인 것 같았다. 그가 그동안 해온 모든 것들이 밑바탕이 되어 단단하게 만들었다. 앞으로 정의제의 행보가 기대되는 바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