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갑질 논란’ 이명희, 구속영장 신청…‘피해자 대부분이 처벌 원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민성 기자] 경찰이 갑질 논란을 일으킨 이명희(69) 일우재단 이사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31일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이씨를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상 상습폭행·특수폭행, 상해,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위반(운전자폭행), 업무방해, 모욕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이씨는 2011년 8월부터 지난 3월까지 피해자 11명에 대해 총 24건의 범행을 저지른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평창동 주거지에서 출입문 관리를 제대로 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경비원에게 위험한 물건인 전지가위를 던지고, 구기동 도로에서 차량에 물건을 싣지 않았다는 이유로 운전기사의 다리를 발로 차 2주간의 치료를 요하는 상해를 가했다.

또 2014년 인천 하얏트 호텔 공사현장에서 조경 설계업자에게 폭행을 가하고 공사자재를 발로 차 업무를 방해했다.

지난달 23일 내사에 착수한 경찰은 현재까지 직원과 수행기사 등 피해자 11명을 포함, 한진그룹 전·현직 임원 등 170여명의 참고인들을 접촉해 이씨의 범죄혐의를 특정했다.

뉴시스 제공
뉴시스 제공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는 우월한 지위를 이용하여 특별한 죄의식 없이 사회적 약자인 피해자들에게 상습적으로 폭행과 모욕·상해를 지속적으로 가하는 등 그 사안이 중대함에도 범행에 대한 기억이 나지 않는다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증거인멸 우려가 있다고 판단돼 구속영장을 신청했다”라고 전했다.

이씨는 앞서 지난 28일과 30일 이씨는 두 차례 경찰 조사를 받았다. 이씨는 두 조사에서 일부 혐의만 인정할 뿐 대체로 기억이 나지 않거나 폭언·폭행을 하지 않았다는 입장을 유지했다.

이씨는 폐쇄회로(CC)TV 영상에 찍힌 2014년 인천 하얏트호텔 신축 조경 공사 현장에서 작업자에게 고성을 지르고 밀친 혐의만을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씨가 대부분 범죄사실을 부인하는 한편, 이씨 측에서 운전기사 등에게 회유한 정황 등을 확보해 증거인멸 우려가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씨의 갑질 논란은 지난달 언론보도를 통해 불거졌으며 서울경찰청 광수대는 지난달 23일 내사에 착수, 지난 6일 이씨를 폭행 등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참고인 조사를 받은 피해자 11명 가운데 한 명을 제외하고는 나머지 10명 모두 이씨의 처벌을 원하고 있다고 알려졌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