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더 콜’ 에일리, 비밀 유지 어려워...“신승훈과 기분 좋은 협업”

  • 김희주 기자
  • 승인 2018.05.30 23:0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희주 기자] 에일리가 ‘더콜’ 방송 후기를 전했다.

30일 오전 서울 상암 스탠포드호텔 스탠포드 홀에서 Mnet 음악 예능프로그램 ‘더 콜’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Mnet 이선영 CP, 황치열, 에일리, 비와이, 태일, 거미, UV가 참석했다.

Mnet ‘더콜(The Call)’은 세대와 장르를 초월한 대한민국 대표 아티스트들이 총출동해 가요계의 판도를 뒤바꿀 콜라보 음악을 만드는 프로젝트다. 특히 ‘너의 목소리가 보여’ 제작진이 참여한 음악 예능으로 화제를 모았다. 

에일리/ 엠넷 제공
에일리/ 엠넷 제공

에일리는 방송 후 주변 반응에 대해 “굉장히 궁금해하더라. 다음 주에 누가 하는지에 대한 질문을 많이 받았다. 상상도 못 했던 조합이 합동 무대를 하는 것을 신선하게 느꼈다고 하더라. 특히 그다음 매칭, 무대에 대한 관심이 아주 많다”라며 “비밀유지를 하는 게 너무 힘들다. (현재) 많이 진행된 상태인데, 저도 헷갈려서 아예 말을 안 하고 있다. 주변에서 관심을 많이 가지니까 기분도 좋고, 그다음 무대에 더 신경을 쓰게 되는 것 같다”며 미소 지었다.

지난 1회에서 첫 번째 러브콜 스테이지에 오르며 화제를 모았던 에일리.

그는 방송에서 자신의 정체를 숨기는 게 어려웠다며 “저에 대한 정보를 들킬까 봐 걱정을 많이 했다. 맞추는 입장에서는 ‘누구 아냐? 누구 아냐?’라고 하지만 정체를 숨길 때는 말 한마디 한마디가 탄로 날까 봐 조마조마했다”며 방송 당시의 비하인드를 전했다.

‘더 콜’ 출연진/ 엠넷 제공
‘더 콜’ 출연진/ 엠넷 제공

이어 에일리는 신승훈과의 작업에 대해 “실제 작업을 시작하기 전에는 조금 걱정했다. 워낙 대선배여서 제 의견도 많이 못 내고 그냥 주시는 대로 불러야 할까 봐 걱정했다. 그런데 작업실에 도착하는 순간부터 너무 편하게 해주시며 제 의견도 많이 물어봐 주시고 격려도 많이 해주셔서 작업을 수월하게 했다”며 또 “칭찬도 많이 해주셔서 굉장히 기분 좋게 작업했다”라며 콜라보 작업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Mnet ‘더 콜’은 매주 금요일 저녁 8시 10분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