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갑질 논란’ 이명희, 이틀만 경찰 재소환…경찰 ‘상습·특수폭행 혐의 적용해 구속영장 신청 적극 검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노을 기자] 직원과 수행기사 등에 대한 '갑질' 논란으로 물의를 일으킨 조양호(69) 한진그룹 회장의 부인인 이명희(69) 일우재단 이사장이 30일 두번째 경찰 조사를 받는다.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이씨를 불러 조사한다고 밝혔다. 지난 28일에 이은 두번째 소환조사다.

이씨는 1차 조사 때 공개소환됐던 것과 달리 2차 조사에서는 언론 노출을 피하기 위해 예정된 조사 시간 보다 이른 오전 8시20분께 서울경찰청에 도착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 28일 15시간 가량에 걸친 조사에서 일부 혐의만 인정할 뿐 대체로 기억이 나지 않거나 폭언·폭행을 하지 않았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 / 뉴시스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 / 뉴시스

경찰은 전날부터 이씨가 혐의를 완강히 부인하거나 기억나지 않았다고 지목한 사건에 대해 관련 피해자들을 상대로 보강 조사를 진행해왔다.

이날 이씨를 상대로 피해자들과 진술이 엇갈리는 부분을 조사할 예정인 경찰은 조만간 상습·특수폭행 혐의 등을 적용해 이씨에 대한 구속영장 신청을 적극 검토할 방침이다.

이씨는 인천 하얏트호텔 공사현장 인부, 자택 내부 공사 작업자, 경비원과 가정부, 수행기사 등에게 폭언을 하거나 폭행 등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참고인 조사를 받은 피해자 11명 가운데 초반에 처벌 불원 의사를 밝힌 한 명을 제외하고는 나머지 10명 모두 이씨의 처벌을 원하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