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민영·박서준, 웹툰 뛰어넘는 로코 장인들의 환상 케미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8.05.30 17:0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민영과 박서준의 환상의 케미가 안방극장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30일 오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tvN 새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박서준, 박민영, 이태환과 박준화 감독이 참석했다.

박서준-박민영 / 서울, 최시율기자
박서준-박민영 / 서울, 최시율 기자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동명의 웹소설(조회수 5000만 뷰)을 원작으로 하는 작품으로 웹소설 기반의 동명의 웹툰 역시 누적 조회수 2억 뷰를 돌파하는 인기 작이다. 

재력, 얼굴, 수완까지 모든 것을 다 갖췄지만 자기애로 똘똘 뭉친 ‘나르시시스트 부회장’ 이영준(박서준)과 그를 완벽하게 보좌해온 ‘비서계 레전드’ 김미소(박민영)의 퇴사 밀당 로맨스를 담았다. 

박서준 / 서울, 최시율 기자
박서준 / 서울, 최시율 기자

이날 박서준은 박민영과 호흡을 맞추게 된 소감에 대해 “군대에 있을 때 박민영이 출연했던 ‘하이킥’을 즐겨봤다. 그때부터 좋은 인상을 갖고 있었다. 작품을 함께 하고 싶었다. 케미가 좋다고 해주셔서 자신감을 가지고 했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박민영은 “하필 ‘하이킥’이라서 어땠을까 궁금하긴 하다. 나도 작품을 하다보면 또래 배우들을 많이 만나게 된다. 박서준의 ‘청년경찰’, ‘쌈, 마이웨이’ 등을 봐왔던 사람으로서 한 번 호흡을 맞춰보고 싶다고 생각했다”라고 전했다.

박민영 / 서울, 최시율 기자
박민영 / 서울, 최시율 기자

이어 “박서준은 배려심이 넘친다. 본인 역할을 충실하게 잘하면서 천부적인 연기 실력을 가진 배우라는 생각이 든다. 괜히 로코 장인이라는 수식어가 붙지 않았구나 싶어 도움을 받게 됐다. 좋은 배우와 일하는 것은 굉장한 행운”이라고 칭찬해 훈훈함을 더했다.

이날 박서준은 드라마 속 자기애가 강한 영준과 실제 자신은 완전히 반대되는 인물이라고 못박았다. 하지만 이를 바라보던 박민영은 “촬영장에서 항상 자신감 있는 자세로 당당히 서 있다. 본인도 멋있는 것을 알아서 그런 것 같다. 캐릭터와 혼연일체”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두 사람의 호흡이 기대되는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오는 6월 6일 밤 9시 30분 첫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