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美 트럼프 대통령, 북한과 의논중…“6·12 북미회담 예정대로 열릴수도”
  • 한수형 기자
  • 승인 2018.05.26 00:4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형 기자] 트텀프와 김정은이 북미회담에 대해 논의중에 있어 관심이 모인다.

지난 25일(현지시각) 로이터통신의 보도에 따르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6·12 북미정상회담이 예정대로 열릴 수도 있다고 전했다고 밝혔다.

CNN뉴스의 앵커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이 열릴 수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북한 김계관 외무성 제 1부상이 전날 발표한 담화와 관련해 “따뜻하고 생산적인 성명”이라고 평가하면서 환영의 입장을 나타냈다. 

SBS 뉴스 영상 캡처
SBS 뉴스 영상 캡처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북한으로부터 따뜻하고 생산적인 성명을 받았다. 아주 좋은 소식”이라면서 “이것이 우리를 어떤 상황으로 이끌고 갈지는 곧 알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바라건대 장기적이고 영속적인 번영과 평화로 이어지길 희망한다”며 “오직 시간 (그리고 수완)이 말해줄 것”이라고 적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싱가포르 회담을 취소한 뒤에도 “김 위원장이 건설적인 대화와 행동을 보일 때를 기다리겠다”며 회담 재개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다. 또 싱가포르 회담이 예정대로 열릴 수도 있고, 다른 날에 열릴 수도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