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전문] 트럼프가 김정은에게 보낸 북미정삼회담 취소 편지 내용은? #북한 #최선희
  • 이정범 기자
  • 승인 2018.05.25 00:1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범 기자] 미국 백악관은 24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오는 6월 12일로 예정된 북미 정상회담 취소를 통보하는 편지를 공개했다. 다음은 트럼프 대통령 명의의 편지 전문이다. 

사진=뉴시스(백악관 홈페이지)
사진=뉴시스(백악관 홈페이지)

 

친애하는 국무위원장께 
 
우리는 양측이 오랫동안 추진해온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릴 정상회담과 관련한 협상과 논의에 당신이 시간과 인내, 노력을 보여준데 대해 매우 감사한다. 우리는 북한이 회담을 요청한 것으로 보고 받았다. 하지만 우리에게 그것은 전적으로 적절하지 않은(totally irrelevant) 것이었다. 
 
나는 당신과 함께 하려고 했다. 슬프게도 당신의 최근 성명에서 나타난 엄청난 분노와 노골적인 적개심을 근거로, 오랫동안 계획해온 회당을 여는 것이 적절하지 않다(inappropriate)고 느낀다. 그럼으로, 싱가포르 정상회담이 우리 둘 모두를 위해서, 하지만 세계에는 해가 되겠지만, 열리지 않으리라는 것을 이 편지로 알리고자 한다. 
  
당신은 당신의 핵 능력에 대해 이야기했다. 하지만 우리 것은 엄청나며 강력하다. 신에게 그걸 결코 사용할 필요가 없게 해달라고 기도한다.
 
나는 당신과 나 사이에 훌륭한 대화가 구축되고 있다고 느꼈다. 궁극적으로 중요한 것은 오직 대화이다. 언젠가 당신을 만나게 되기를 고대한다.
 
한편 당신이 인질들을 풀어줘 감사하다.그들은 지금 집에서 가족들과 함께 있다. 그건 아름다운 제스처였고 , 그리고 매우 감사한 일이었다. 
 
만약 이 중요한 회담을 가져야겠다고 당신 마음이 바뀐다면 , 주저말고 내게 전화하거나 (편지를) 써달라. 세계와 특히 북한은 지속적인 평화와 위대한 번영, 그리고 부를 위한 위대한 기회를 잃었다. 이 잃어버린 기회는 역사상 진정으로 슬픈 순간일 것이다. 
 
미국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이에 청와대는 24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뜻이 무엇인지, 그 정확한 의미를 파악하려고 시도 중”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청중들 외친 ‘노벨상’ 연호에 “매우 좋다, 고맙다” 미소…하레츠 “노벨상은 멀고 트럼프-김정은 오스카상 정도는 된다”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공식 페이스북
트럼프, 청중들 외친 ‘노벨상’ 연호에 “매우 좋다, 고맙다” 미소…하레츠 “노벨상은 멀고 트럼프-김정은 오스카상 정도는 된다”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공식 페이스북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의 ‘다음달 12일 북미 정상회담 취소’ 발표 관련 이날 밤 출입기자단 메시지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
 
더불어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24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한 공개 서한을 통해 다음 달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북미 정상회담을 취소한다고 발표한 것과 관련해 “깊은 우려”를 피력했다. 
 

시선은 북한 최선희에게도 쏠리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서신에서 언급한 북한의 “커다란 분노와 드러난 적개심”은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의 성명이다. 최선희 부상은 이날 앞서 조선중앙TV를 통해 공개한 담화에서 “미국이 우리의 선의를 모독하고 계속 불법무도하게 나오는 경우 나는 조미수뇌회담을 재고려할 데 대한 문제를 최고지도부에 제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반도 평화의 그날로 가는 길은 실로 험난하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