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유승민 공동대표, ‘서울 송파을 공천’ 결론짓기 위해 손학규·박종진 만남 결정

  • 김민성 기자
  • 승인 2018.05.24 10:2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민성 기자] 바른미래당이 서울 송파을 공천을 확정짓지 못했다. 

24일 유승민 공동대표는 공천을 놓고 손학규 중앙선거대책위원장 겸 서울시장 후보 선대위원장과 박종진 예비후보를 직접 만나 담판을 지을 예정이다.

지난 23일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는 비공개 회의를 열고 공천 문제를 논의 했지만 송파을을 놓고는 끝내 결정하지 못했다. 

이에 바른미래당은 전략공천 대상으로 지목되고 있는 손 위원장과 당 내 경선 1위인 박 예비후보를 직접 만난 뒤 마지막 최고위를 실시한다. 

유 공동대표와 손 위원장, 박 예비후보의 만남은 비공개로 이뤄진다.

또한 유 공동대표가 손 위원장과 박 예비후보를 따로 만나는 식으로 진행될 전망이다. 이후 오후 4시 최고위가 소집된다. 

뉴시스 제공
뉴시스 제공

송파을은 '유승민계'와 '안철수계'가 팽팽한 기싸움을 벌이는 지역이다. 

현재 유 공동대표는 바른미래당 공직선거후보자 추천 규정에 따라 당 내 경선에서 1위를 한 박 예비후보에게 공천을 줘야한다는 입장이다. 

반면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는 이길 수 있는 선거를 하려면 정치적 중량감이 있는 손 위원장을 전략공천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바른미래당 대주주격인 유 공동대표와 안 후보가 계속해서 한 치 양보없는 자존심 대결을 벌일 경우 최고위에서 '무공천' 결정을 내릴 수 있다는 예측도 나오고 있다. 

그동안 송파을 공천을 위해 들인 시간과 노력, 갈등 등의 요소들을 고려하면 무공천 결정은 최악의 수가 될 수 있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며 이러한 경우 당 이미지 훼손으로 지방선거 전체에도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