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미국증시, 다우지수·나스닥 포함 3대 지수 모두 상승 마감…‘연준 금리인상 속도 조절 영향’
  • 장은진 기자
  • 승인 2018.05.24 07:3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은진 기자]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공격적인 금리 인상을 하지 않겠다고 암시한 가운데 미국 뉴욕증시가 상승 마감했다.

23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 따르면 이날 우량주 중심의 다우존스 30 산업지수는 전장보다 52.40포인트(0.21%) 오른 2만4886.81에 거래를 마쳤다.

대형주 중심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8.85포인트(0.32%) 상승한 28733.29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전장보다 47.50포인트(0.64%) 높은 7425.96에 마감했다.

이날 미국과 중국 간 무역 갈등 우려가 확산하면서 하락 출발한 뉴욕증시는 장중 상승세로 돌아섰다. 5월2일자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이 공개된 영향으로 해석된다.

네이버 증권정보
네이버 증권정보

5월 FOMC에 따르면 연준 위원들은 “예상대로 경제가 움직인다면 곧 다른 조치를 취하는 것이 적절할 것”이라며 추가금리 인상 가능성을 시사했다.

그러나 “인플레이션이 2%를 약간 넘어설 수 있다”면서도 “2% 수준에 머물 것이라고 결론을 내리기에는 시기상조”라고 덧붙였다.

마켓워치는 “연준이 공격적인 금리 인상을 하지 않을 것이라는 보증했다”고 분석했다.


추천기사